소시 효연, 지인남성 폭행사건 해명 들어보니…

[헤럴드생생뉴스] 소녀시대 멤버 효연이 폭행사건에 연루돼 경찰 조사를 받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소속사인 SM엔터테인먼트가 이에 대한 해명을 공식발표했다.

지난 1일 SM엔터테인먼트는 보도자료를 통해 “멤버 효연이 지인들과 함께 한 자리에서 장난을 치다가 장난이 과해지면서 오해가 생겨 파출소 지구대에 접수가 되는 상황이 발생했는데 상대방과 바로 오해를 풀었고 해프닝으로 마무리 됐다”고 밝혔다.

이어 “경찰로부터 심한 장난을 치지 말라는 주의를 받았고 앞으로 오해 받는 일이 없도록 조심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효연의 지인인 남성 A씨는 지난달 30일 0시 30분 쯤 서울 용산구 서빙고동의 집 2층에서 장난을 치던 중 맞았다며 용산구 보광파출소에 효연을 폭행혐의로 신고했다.

이들은 사건 당일과 다음날 두 차례에 걸쳐 용산경찰서에서 조사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진술 과정에서 “장난을 치다 맞았다고 신고했는데 다시 생각해보니 일부러 날 때린 것 같지는 않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에게 특별한 외상은 없었다. 일단 신고가 돼 입건 처리는 됐지만 해프닝 수준이라 ‘혐의 없음’이나 ‘공소권 없음’으로 마무리될 것 같다”며 “일부 매체에서 A씨를 남자친구라고 표현했지만 지인일 뿐”이라고 설명했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효연 폭행사건, 황당하네”, “효연 폭행사건, 액땜했다고 생각하세요”, “효연 폭행사건, 앞으론 더 조심해야겠다”, “효연 폭행사건, 이걸 왜 신고했을까”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