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선물 반전, 믿었던 정겨운 마저 용의 선상 ‘등극’

[헤럴드생생뉴스]SBS 월화드라마 ‘신의 선물-14일’(이하 ‘신의 선물’)이 반전을 거듭하며 극에 흥미진진함을 더하고 있다.

지난달 31일 ‘신의 선물’ 방송에서는 극중 김수현(이보영 분)의 첫사랑이자 경찰인 현우진(정겨운 분)이 수상한 행동을 하며 새로이 용의 선상에 올랐다.

이날 방송에서 기동찬(조승우 분)은 현우진에게 “괴한의 장갑이 현장에 있다. 장갑 안쪽에 괴한의 지문이 묻어 있을 것”이라고 증거를 찾아올 것을 부탁했다. 앞서 기동찬은 납치된 김수현을 구하기 위해 혈투를 벌이는 과정에서 괴한의 장갑을 빼앗아 숨겨뒀다.

현우진은 현장을 살피던 중 김수현이 잃어버린 운동화와 범인의 장갑을 찾아냈지만 김수현의 전화를 받고 “뭐 좀 알아냈느냐”는 질문에 “아니. 아무것도 없던데”라고 거짓말을 했다.

이후 현우진은 김수현의 운동화와 용의자의 장갑 등 증거가 될만한 물건들을 모두 불태웠다. 그는 앞서 보여준 호의적인 행동과 전혀 다른 모습으로 새롭게 용의선상에 올라 전개에 반전 묘미를 더했다.

[사진출처=SBS ‘신의 선물-14일’캡처]

게다가 기동찬의 집에서 살고 있는 추병우(신구 분)와 한샛별(김유빈 분)이 좋아하는 록그룹 멤버 테오(노민우 분)의 의미심장한 관계가 밝혀지며 ‘신의 선물’은 계속해서 또 다른 반전을 노리고 있다.

앞서 ‘신의 선물’에서는 수현의 남편 한지훈(김태우 분)의 두 얼굴을 그리며 반전을 꾀한 바 있다. 또 지훈이 수현의 후배인 주민아(김진희 분)와 불륜관계였다는 사실을 밝히며 민아를 용의 선상에 올려놓으며 시청자들이 김수현을 제외한 모든 인물을 용의자로 의심케하고 있다.

한편 ‘신의 선물 반전’ 방송을 접한 누리꾼들은 “신의 선물 반전, 그래 정겨운도 용의자일 줄 알았어”, “신의 선물 반전, 이제 믿을 사람이 점점 없어져가”, “신의 선물 반전, 반전에 반전이라니 놀라워” 등의 반응을 보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