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교섭단체 대표 연설문 분석> 안철수 대표…경제보다 복지, 통일보다 안보

[헤럴드경제=박도제 기자]통합신당 창당 후 첫 교섭단체 대표연설에 처음으로 나선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는 경제보다는 복지에, 통일보다는 안보에 방점을 뒀다. 또 박근혜 대통령의 기초선거 무공천 약속과 관련한 응답을 재차 요구하는 한편 국정원장의 즉각 해임 등을 요구하는 등 정부여당에 대한 압박을 지속했다.

2일 안 대표는 ‘민생, 안보, 합리적 개혁의 3대 중심으로 위기돌파의 중심에 서겠습니다’라는 제목의 연설문을 통해 기초선거 무공천 약속을 지키지 않고 경제민주화 정책을 추진하지 않는 여당과 박 대통령을 공격하는 한편 달라진 새정치연합의 지향점을 제시했다.

먼저 서민들의 민생과 복지를 강조하면서도 ‘경제 활성화’에 대한 언급은 찾아보기 어려웠다. 전체 연설문에서 ‘민생’과 ‘복지’는 각각 19회, 18회씩 언급됐지만, ‘경제’는 7번 거론되는데 그쳤다. 그것도 대부분이 경제민주화 약속을 지키지 않는다는 내용이었다.

안 대표는 “그 어떤 정치의제도 민생에 우선할 수 없다”며, “비정규직, 소외계층, 복지 사각지대를 없애는데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안 대표는 민생에 여야가 따로 없기 때문에 매월 첫 주에 여야가 정례적으로 공동개최하는 ‘민생개혁회의’를 제안했다.

중도 성향의 지지층을 감안해 통일보다는 안보에 더욱 방점을 두는 모습도 보였다. 전체 연설문을 통해 ‘통일’은 7회 언급하는 데 그쳤지만, ‘안보’는 9회에 이르렀다. 안 대표는 “통일은 국민적 공감과 튼튼한 안보의 바탕위에 추진해야 한다”며, “새정치연합은 정부의 대북화해 노력을 지지하며, 필요하다면 ‘여야 공동 대북특사단’도 구성해달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신뢰의 정치를 강조하는 만큼 약속과 지속적인 개혁도 강조했다. 전체 연설문에서 ‘약속’이라는 말을 12회나 거듭했으며, ‘개혁’은 14차례 언급했다. 여기서 약속은 박근혜 대통령의 공약을 겨냥한 것이었다.

안 대표는 “정치의 기본을 바로세우는 첫 번째 덕목은 국민과의 약속을 지키는 것”이라며, 기초선거 무공천 공약과 관련해 회동을 요청한 것에 대한 박근혜 대통령의 책임 있는 답변을 촉구했다. 안 대표는 연설문을 통해 ‘대통령’을 10회나 거론하며 대립각을 세웠다.

안 대표는 ‘합리적 개혁’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선거구 획정위원회를 국회로부터 독립하는 것과 함께 국회의원 면책특권과 불체포특권에 대한 개혁 등을 주장했다. 더불어 부정청탁금지 및 공직자 이해충돌 법안인 ‘김영란법’의 4월 국회 처리를 요구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