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펠탑도, 오페라하우스, 피라미드도 ‘파랗게’ 변신…왜?

[헤럴드경제=허연회 기자]에펠탑도, 오페라하우스도 파랗게 변했다.

서울 용산구 N서울타워도 2일 밤 7시면 파랗게 변한다. 나이아가라 폭포도, 이집트 피라미드도, 두바이타워도, 엠파이어스테이트 빌딩이나 도쿄타워도 모두 파랗게 변했다. 이외에도 세계 50개국 3000여곳의 명소가 파랗게 변한다.

제 7회 자폐인의 날 기념식 때문이다.

‘파란색’은 자폐성 장애인이 가장 좋아하는 색깔이다. 계몽을 상징해 전 세계적으로 자폐성 장애를 상징하는 색으로 사용되고 있다.


보건복지부는 2일 ‘Light it up blue, 파란빛으로 자폐인에게 희망과 용기를’이라는 슬로건 하에 제7회 세계 자페인의 날 기념식을 서울 용산 N서울타워에서 연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문형표 보건복지부 장관을 비롯해 김용직 자폐인사랑 협회 회장, 천주교 서울대교구장인 염수정 추기경 등이 참석한다. 또 그동안 자폐인 사랑을 실천해온 기업에 대한 표창도 이뤄진다.

인식개선 분야에서는 N서울타워, 고용분야에서는 네이버, 대림산업, 한국IBM, 다음커뮤니케이션 등이, 권익증진 분야는 서울지방변호사회, 문화참여는 한국페스티발앙상블, 사회적기업 분야는 베어베터 등이다.

한편 복지부는 올해 발달장애인법 제정을 마무리하고 발달장애인 부모 심리상담서비스를 확대하며 자폐성 장애 조기진단 및 문제행동 치료 사정 도구 개발을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더불어 행복한 발레단’ 2기를 운영해 자폐성 장애에 대한 인식을 더욱 개선해나가고 발달장애인 자녀를 둔 가족과 비장애인 가족이 함께 참여할 수 있는 ‘힐링캠프’를 올해 지역별로 총 6차례 진행할 예정이다.

복지부는 “이번 기념행사를 계기로 발달장애인 지원계획에 따라 자폐성 장애인 및 가족서비스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