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령 높을수록 아르바이트도 ‘안정성’ 추구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구직자의 연령이 높아질수록 희망하는 아르바이트 근무기간이 길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가 운영하는 아르바이트 전문 구인ㆍ구직 포털 알바몬(대표 김화수)은 자사에 등록된 공개 이력서 7만2000여건 중 희망근무기간을 입력한 4만1357건의 이력서를 연령별로 분석한 결과, 1년 이상의 장기 아르바이트 근무를 희망하는 비중이 10대는 12.4%에 불과했지만, 50대 이상 구직자는 76.7%로 6배의 차이를 보였다고 2일 밝혔다.

연령이 높아질수록 장기 아르바이트를 선호하는 현상은 20~40대에서도 마찬가지였다.

25~29세 구직자의 1년 이상 장기 아르바이트 선호도는 45.0%에 이르렀고, ‘30~34세’(62.3%), ‘35~39세’(67.5%) 등 30대 아르바이트 구직자의 1년 이상 아르바이트 선호도는 60%를 훌쩍 넘겼다.

40~49세는 이보다 높은 71.8%를 기록했다.


반면 1주일 이하의 단기 아르바이트에 대한 선호도는 모든 연령층에서 낮게 나타났다.

1주일 이하를 희망근무기간으로 선택한 이력서는 대부분의 연령층에서 5% 미만의 낮은 비중을 보인 가운데, 유일하게 10대 구직자층에서만 8.1%의 비중으로 가까스로 5% 대를 넘겼다.

조사를 총괄한 이영걸 알바몬 이영걸 본부장은 “경기 불황과 고용 불안정 탓에 고정적인 수입원을 아르바이트 시장에서 찾는 구직자가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다만, 학생의 비중이 높은 10대, 20대 초반의 연령대에서는 학사일정에 따라 아르바이트를 달리하는 특성이 있어 중ㆍ단기직을 선호하는 양상을 보이기도 한다”고 분석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