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현경 딸 공개, 엄마 닮아 우월한 외모 자랑…‘딸바보 될듯’

[헤럴드생생뉴스]배우 오현경이 딸을 공개해 화제다.

오현경은 31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 출연해 홀로 키우고 있는 외동딸을 공개했다.

이날 오현경은 “몸매 관리와 피부 관리에 신경을 쓰는 이유가 딸 때문이냐”는 질문에 “딸이 이제 초등학교 5학년이 되는데 나를 많이 구박한다”면서 “내가 샤워 하다가 배가 나와있으면 ‘똥배 좀 봐’라고 말한다”고 말했다.

MC 성유리는 공개된 오현경 딸 채령 양의 사진을 보며 “채령이가 정말 예쁘다. 얼굴 뿐 아니라 기럭지가 정말 엄마를 닮아서 우월하다”고 칭찬해 오현경을 뿌듯하게 만들었다. 이에 김제동도 “엄마 몸매를 구박할 만 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출처=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캡처]

오현경 딸은 엄마를 닮은 긴 팔다리와 뚜렷한 이목구비를 자랑해 눈길을 끌었다.

오현경의 딸 사진을 접한 누리꾼은 “오현경 딸, 엄마 닮아서 예쁘네”, “오현경 딸, 피는 못 속이는 구나”, “오현경 딸바보되는 이유가 있네”, “오현경 딸 공개, 모녀 미스코리아 가능할 듯”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오현경은 강호동과의 염문설 및 보톡스 중독루머 등을 속시원하게 해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