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쌀생산 목표량 415만t

[헤럴드경제=안상미 기자]농림축산식품부는 올해 쌀 목표 생산량을 415만t으로 정했다고 1일 밝혔다.

이는 2015 양곡연도(2014년 11월∼2015년 10월)의 예상 쌀 소요량인 407만t보다 8만t 많지만, 지난해 쌀 생산량 423만t보다는 8만t 줄어든 규모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내년 예상 쌀 소요량보다 목표 생산량을 높게 잡은 것은 수급관리 측면에서 다소 여유 있는 물량을 생산할 필요가 있음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농식품부는 올해 벼 재배면적이 82만ha에 이를 것으로 보고 10a(0.1ha)당 506㎏을 생산하기 위해 관계기관 및 단체와 협조체계를 갖춰 지역별ㆍ영농단계발 쌀 안정생산대책을 추진키로 했다.

쌀 생산기반을 확충하기 위해 정부보급종 2만4300t을 농가에 공급하고, 시군 기술센터에 우량종자 알선센터를 5월 말까지 운영할 방침이다.

병해충 방제를 위해 병해충 발생ㆍ방제 정보를 제공하고, 지자체 단위로 방제단을 구성ㆍ운영하기로 했다.

쌀 생산비 절감을 위해 쌀 전업농을 대상으로 고품질 쌀 생산교육을 하고 농지매매자금 금리를 2%에서 1%로 인하하는 한편, 장기 임대차 자금을 지원해 농가의 부담을 덜어줄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