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해도 이어진 박용만 회장의 ‘만우절 해프닝’

[헤럴드경제=박수진 기자]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두산그룹 회장)의 ‘만우절 거짓말’이 올 해도 변함없이 이어졌다.

1일 대한상의에 따르면 박 회장은 이날 오전 8시20분께 박동민 대한상의 홍보실장에게 “아침 신문 기사 봤어?? 어떻게 그딴 신문에 그런 기사가 나지?”라는 문자를 보냈다.

박 회장의 문자를 받은 박 실장은 즉시 홍보실 직원들에게 모든 신문을 살펴보라고 지시를 내렸다. 하지만 아무리 찾아도 박 회장과 관련한 특이 기사를 발견하지 못했다.

박 실장은 두산그룹에도 연락을 취했다. 김병수 두산그룹 부사장과 김진식 비서실장에게 직접 연락을 해 특이 기사를 봤는지를 물었다. 대한상의에 이어 두산그룹 홍보실까지 모두 기사 내용을 찾았지만 아무런 성과가 없었다.

박 실장은 결국 30분이 지나서 “죄송하다. 어떤 기사인지 못찾겠다”며 박 회장에게 용서를 구하는 문자를 보냈다.

그러나 돌아온 답변은 황당했다. 박 회장은 “일면에 났잖아!! 만우일보”라며 “ㅍㅎㅎㅎㅎㅎㅎㅎㅎㅎ”라는 메시지를 연이어 보냈다. 1일 만우절을 맞아 대한상의 홍보실에게 선물(?)한 이벤트였던 셈이다.

박 실장은 “얼마나 놀랐는지 모른다. 오전 내내 긴장이 풀어지지 않는다”며 “내년에는 절대 속지 않겠다”고 전했다. 


박 회장의 만우절 거짓말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2011년에도 만우절 당일 아침에 휴대전화로 지인들에게 “신문에 당신 기사 난 거 봤어?” “사회면 2단이던데”라며 메시지를 보냈고 이에 놀란 지인들이 답문을 보내면 “만우일보”라며 만우절 거짓말임을 밝혔다.

박 회장은 ‘만우절 프로젝트’, ‘만우절특별조찬’, ‘만우절 특별파견’ 등 자신만의 특별 단어를 사용하며 만우절마다 지인들에게 즐거움을 안기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