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왔다! 장보리’ 오연서, 우려의 시선 딛고 通할까

MBC 새 주말드라마 ‘왔다!장보리’ 오는 5일 첫방송하는 가운데 첫 타이틀롤을 맡은 오연서의 어깨가 무겁다.

오는 5일 첫방송하는 ‘왔다! 장보리’는 친딸과 양딸이라는 신분의 뒤바뀜으로 극도의 갈등 상황에 놓이게 되는 두 딸과 두 어머니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극중 오연서는 전라도 장성에서 자라 맛깔나는 사투리를 구사하는 천방지축이지만 긍정적인 인물 장보리를 연기한다.

전작 MBC ‘메디컬탑팀’에서 다른 배우들에 비해 존재감을 드러내지 못한 오연서가 데뷔 후 첫 타이틀롤로 회심의 일격을 가하며 전연령대 주말극장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수 있는 기회다.

하지만 방송 전부터 오연서는 KBS 드라마 ‘넝쿨째 굴러온 당신’, MBC ‘메디컬탑팀’에서 연기한 천방지축 캐릭터와 이번 장보리의 색깔이 많이 다르지 않아 캐릭터 고착화를 걱정하는 일각의 반응이 나오고 있다.

또한 오연서와 대립하는 이유리가 많은 드라마에서 장르에 관계없이 탄탄한 연기력을 보여준 바 있다. 이에 오연서는 타이틀롤로서의 존재감을 확실히 입증해내야 한다는 평도 적지 않다.

아직 타이틀롤로서의 존재감이 역부족이라는 지적이 많은 만큼 오연서는 오로지 진정성 있는 연기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두드려야 할 때다.

한편 오연서가 이런 우려의 시선을 딛고 드라마를 이끌어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유지윤 이슈팀기자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