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현장]함익병 원장 “예민한 발언NO..집에서 쫓겨난다”

피부과 전문의 함익병 원장이 최근 불거진 ‘인터뷰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함익병 원장은 1일 오후 서울 중구 순화동 호암아트홀에서 진행된 종합편성채널 JTBC 새 예능프로그램 ‘한국인의 뜨거운 네모’의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출연 중이었던 ‘자기야’와 ‘하이힐’에서는 그만 둔 것이 아니라, 하차 통보를 받았다”고 말문을 열었다.


함 원장은 “여기서 또 다시 저의 의견을 말한다면, 좋은 자리에 어울릴 것 같지 않다”며 “무엇보다 예민한 발언을 또 하게 되면, 이제는 방송 하차가 아니라 집에서 쫓겨 난다”고 속내를 밝혔다.

프로그램을 진두지휘하는 여운혁 책임프로듀서(CP)는 “이경규, 유세윤의 조합때문에 이 프로그램이 생긴 것”이라며 “함익병 원장은 얹어진 것이다. 첫 녹화 때도 인사를 드리지 않았다. 정들면 나중에 하차 통보를 해야할 때 문제가 생길 것 같아서다”라고 해 주위를 웃게 했다.

이어 “함익병 원장은 타고난 방송인처럼 말을 잘하고, 연예인 보다 더 시청자들에게 재미있는 이야기를 해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국인의 뜨거운 네모’는 최신 정보, 유행, 경향 등 핫한 이슈에 대해 이야기하는 신개념 토크쇼로, 앙케이트 조사를 통해 대중들이 관심 있어 하는 최신 트렌드에 대해 논한다. 이경규를 비롯해 유세윤, 최유라, 함익병, 황상민, 달샤벳 수빈, 유부혁 등이 출연하며 오는 2일 오후 11시 베일을 벗는다.
김하진 이슈팀기자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