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살하겠다며 틀린 집주소 신고, 경찰 극적 구조

[헤럴드경제=이지웅 기자] 119에 자살하겠다는 말을 남긴 뒤 목숨을 끊으려 한 60대 남성이 경찰의 추적 끝에 구조됐다.

1일 서울 양천경찰서에 따르면 양천구 신월동에 사는 A(68) 씨는 지난달 28일 오후 4시 57분께 119에 “자살하겠다. 죽으면 시신이 썩지 않게 해달라”며 집주소를 불러주고 전화를 끊었다.

경찰은 소방당국과 함께 A 씨가 불러준 아파트 주소를 확인하고 방문했지만 집은 비어 있었다. 집주인 B(61) 씨를 찾아서 통화를 해보니 이 아파트 전화번호는 신고자 전화번호와 다르다는 걸 알게 됐다.

경찰은 일단 허위신고로 판단했지만 혹시 모를 오류에 대비해 신고자 휴대전화의 위치를 추적했다.

경찰은 이 과정에서 A 씨의 소재지가 처음 찾아갔던 아파트로부터 2㎞ 떨어진 곳에 있는 같은 동, 호의 다른 아파트라는 사실을 확인했다. A씨는 아파트 명칭을 생략한 채 동, 호수와 번지를 알려줬는데, 번지수가 틀렸던 것이다.

관리사무소를 통해 A 씨의 아들(34)과 통화해 아파트 출입문의 비밀번호를 알아낸 경찰은 불 꺼진 방안에 피를 흘린 채 혼자 쓰러져 있는 A 씨를 발견해 인근 병원으로 옮겼다.

A 씨는 다니던 직장을 최근 그만뒀으며 신병을 비관하는 내용의 유서를 자식들 앞으로 남긴 것으로 전해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