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급주의’ 조상우 앞에 붙은 경고문

  • [OSEN=김태우 기자] 넥센 마운드의 미래로 쑥쑥 크고 있는 조상우(20) 앞에 하나의 경고문(?)이 붙었다. 바로 ‘취급주의’라는 단어다. 이 딱지를 붙인 이는 염경엽 넥센 감독이다. 장기적인 시선을 가지고 조상우를 키우겠다는 의지를 잘 느낄 수 있다. 조상우는 최근 넥센 불펜에서 가장 뜨거운 선수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