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절한 정몽준의원

  • 정몽준 새누리당의원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중진연석회의에 참석해 서청원의원의 의자를 밀어주고있다.정의원은 이날 회의에서 “아름다운 경선을 하는데 걱정되는 게 많이 있다. 경선 시작 전에 친박지원설이나 박심(朴心·박근혜 대통령의 의중)이란 단어가 언론에 많이 등장했다. 당이 중심을 못 잡기 때문에 그렇다고생각한다.”말했다.이길동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