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정팀 만난 장민석-윤석민, “잘 하고 싶다”

  • [OSEN=목동, 조인식 기자] 두산 베어스 외야수 장민석(32)이 친정팀 넥센 히어로즈와의 첫 경기를 앞둔 심정을 밝혔다. 장기영이라는 이름으로 지난해까지 넥센 외야를 지켰던 장민석은 1일 두산 소속으로 처음 넥센을 만난다. 경기를 앞두고 장민석은 옛 동료, 코칭스태프를 찾았고, 현대 시절 함께 선수 생활…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