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림 미녀 검사’ 돌풍에 난감한 러시아

[헤럴드경제=강승연 기자] 우크라이나 사태를 통해 일약 스타덤에 오른 한 미녀 검사 때문에 러시아 당국이 곤혹스러워하고 있다. 한국에도 이른바 ‘우크라이나 크림자치공화국 미녀 검찰총장’으로 이름을 알린 나탈리아 포클론스카야(34ㆍ사진)가 주인공이다.

1일(현지시간) 러시아 검찰 당국은 포클론스카야에 대한 문의가 빗발치고 있는 실정이라면서 지나친 문의를 자제해 줄 것을 촉구했다고 AFP통신이 전했다.

러시아 검찰총장실은 이날 성명을 내고 “포클론스카야가 트위터에 쓴 것으로 보이는 글이 사실인지 여부를 묻는 문의가 반복돼 검사들이 힘들어하고 있다”면서 “포클론스카야는 트위터나 블로그에 글을 쓰지 않으며, 어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도 이용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사진=포클론스카야 팬페이지 페이스북]

이어 “포클론스카야의 정보를 꼭 알아야 한다면 방법은 하나 뿐”이라면서 “크림 검찰의 홍보실에 공식 요청을 제기하라”고 덧붙였다.

포클론스카야는 지난달 25일 크림 검찰이 러시아 검찰로 편입되면서 크림 검찰총장 대행으로 임명됐다.

당시 기자회견에 나타난 그의 미모가 전 세계 언론에서 집중 조명을 받으며 인터넷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트위터에는 그의 이름을 딴 계정이 만들어져 3만2000여명의 이용자가 팔로잉 하고 있으며, 페이스북에 개설된 팬페이지에는 12만명 이상의 팔로워가 등록됐다.

현재 트위터와 페이스북에는 포클론스카야의 팬들이 그를 따라 그린 만화 캐릭터까지 계속 올리고 있다고 AFP 통신은 지적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