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 임직원에 전문 심리상담 서비스 ‘EAP’ 제공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한국지엠이 임직원들에게 업무와 개인의 행복한 삶을 돕기 위해 전문 심리상담 서비스인 ‘EAP(Employee Assistance Program)’를 제공한다고 1일 밝혔다.

한국지엠은 전문기관인 사단법인 한국EAP협회와 함께 임직원들의 시간관리부터 개인적인 대인관계, 의사소통, 부부 및 자녀문제, 직장생활에서의 업무 저해요인 등 인생 전반에 걸친 상담을 제공할 예정이다.

심리상담 서비스는 1일부터 제공되며, 대면상담, 유선상담, 온라인을 통한 상담 등 다양한 방법으로 심리상담소 혹은 면담자가 원하는 장소에서 진행된다. 상담은 1회 50분 기준으로 연간 최대 8회까지 가능하며, 상담 내용은 근로복지기준법에 근거해 철저하게 비밀이 보장되고 상담 비용도 회사가 전액 부담한다.


손동진 한국지엠 인사협력담당 상무는 “전문 심리상담 서비스를 통해 임직원들이 심리적 고충을 해결하는 데 도움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본다“며 ”행복한 직장생활을 구현하고 삶의 질을 개선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