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비메탈 밴드 원, 19일 앨범 발매 기념 콘서트…해외 유명 레이블 러브콜 눈길

[헤럴드경제=최남주 기자] 안호이저-부시 인베브(AB 인베브)가 오비맥주 인수를 완료했다. AB 인베브와 콜버그 크래비스 로버츠(KKR), 어피너티에쿼티파트너스(어피너티)는 AB 인베브가 오비맥주를 인수하는 작업을 성공적으로 완료했다고 1일 밝혔다. 이에 따라 국내 최대 맥주업체인 오비맥주는 AB 인베브에 재편입된다.

AB 인베브는 2009년 7월 오비맥주를 미국계 사모펀드 KKR에게 18억달러(1조9000억원)에 매각한 뒤 4년8개월 흐른 지난 3월 58억달러(6조1700여억원)에 재매입했다. ​AB인베브가 재매입한 오비맥주는 국내 맥주시장을 60%가량 점유하고 있는 대한민국 최대 맥주업체다.

이와 관련 AB인베브는 장인수 오비맥주 사장과 카를로스 브리토 AB 인베브 글로벌 총괄대표, 미셜 두커리스 AB인베브 아시아태평양 지역 CEO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이날 조선호텔에서 오비맥주 인수를 공식 발표하는 기자간담회를 개최한다.

이날 간담회에서 카를로스 브리토 AB 인베브의 글로벌 총괄대표는 “오비맥주가 그간 한국 시장에서 최대 규모 맥주회사로 성장한 점을 높이 평가해 재인수를 추진했다”고 재인수 배경을 설명했다.

브리토 총괄대표는 “오비맥주의 직원들이 다시 AB인베브의 가족이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AB인베브는 오비맥주를 우리의 글로벌 기반에 재통합시켜 아태지역 시장에서의 입지를 더욱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한국 주류시장에서 지속적으로 브랜드를 성장시켜 소비자에게 더욱 다양한 선택의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는 말도 덧붙였다.

조셉 배 KKR 아시아 대표와 KY탕 어피너티 회장은 “오비맥주의 파트너로서 투자 및 다양한 부가가치를 통해 회사의 성장을 도울 수 있었던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향후에도 오비맥주의 모든 임직원들과 AB인베브의 지속적인 성공을 기원한다”고 전했다.

오비맥주가 AB인베브에 재인수됨에 따라 오비맥주와 AB인베브가 보유한 다양한 맥주 브랜드는 프리미엄 시장에서 성장을 극대화하고 양사의 모범적인 경영 사례 공유를 통해 강화된 효율성을 실현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 AB인베브는 자사의 글로벌 기반을 통해 오비맥주의 브랜드들을 더 많은 시장으로 수출 할 계획이다. AB인베브는 오비맥주를 인수하기 위해 자사가 보유하고 있던 자금을 사용했다. 


다음은 이날 장인수 오비맥주 사장과 카를로스 브린토 AB 인베브 글로벌 총괄대표, 미셜 두커리스 AB인베브 아시아태평양 지역 CEO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기자간담회의 일문일답이다.

▶인수금액이 가장 궁금하다 처음에 나왔던 것은 58억달러. 실제 금액이 얼마인지…

-(브리토 AB 인베브 글로벌 총괄대표)인수금액은 기존과 같아. 58억달러. 그중에 3억달러 캐쉬백 형태로 받았다. 결국은 55억달러정도가 투입된다. 지난해 에비타에 생각해봤을때 1월 20일 계약서명했을떄와 동일한 금액이다.

▶올해 롯데가 맥주시장에 신규 진출하고, 하이트진로도 공격경영을 선언하고 나섰다. 올해 맥주시장을 어떻게 보는가…

-(장인수 오비맥주 사장) 분명히 올해는 맥주시장이 과열될 것이다. 맥주시장 성장가능성이 있다는 의미로도 해석된다. 그동안 주류영업을 30여년 하면서 경험으로 보면 경쟁을 통해 제품 자체의 품질은 크게 높아질 것이다. 지난 1980년대 입사할 때 소주가 사양 산업이라 해서 사업을 접은 회사들도 있었다. 지금까지 성장이 계속 가능했던 것은 선의의 경쟁 때문이다.

맥주도 마찬가지다. 맥주의 품질이 높아지고 저희같은 경우엔 역사적이 날인데, 세계적인 양조기술력을 가진 AB 인벨브와 재결합하면서 광범위한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할수 있게 됐다. AB 인베브와 시너지 효과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된다. 오히려 경쟁자들때문에 질적 성장을 함께할 것이다.

▶2009년 매각금액이 18억달러. 5년만에 거의 3배 비싼 가격으로 재인수했다. 다소 비싼 금액 아니냐. 인수 금액을 높기 때문에 시장에선 다른 부작용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있는데…

-(브리토 총괄대표) 제 생각에는 일단 저희들이 매각했던 금액과 구입한 금액은 비교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 5년전엔 금융위기라는 전혀 다른 환경있었기 때문이다. 또 현재의 비지니스 상황도 그 때와는 사뭇 다르다. 오비맥주는 장인수 사장의 리더십아래 비지니스 가치가 급상승했다. 이번 가격은 이같은 가치 성장도 함께 반영됐다. 오비맥주는 앞으로도 성장 가능성이 높다

한국 시장에서 버드와이즈, 호가든뿐 아니라 앞으로 이런것들을 한국에 새롭게 가져오고. 오비의 장점을 외국으로도 보내야한다. 이런 점을 보고 가치를 평가했다. 앞으로의 발전에도 높게 평가한다.

▶아태지역 맥주시장에서 오비맥주의 글로벌화를 어떻게 추진할 계획인지…

-(브리토 총괄대표)오비맥주 브랜드는 카스를 포함해 상당히 훌륭하다. 카스는 통계를 봐도 50%이상 점유하고 있는 한국 맥주를 대표하는 선도적 브랜드다. 아주 젊은 브랜드이면서 앞으로도 놀라운 성장이 기대되는 잠재 능력을 갖춘 맥주다. 카스는 한국문화가 다른 아시아로 퍼져 나가는 한류 바람을 감안하면 글로벌 브랜드로 충분한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

▶한국시장에서의 일각에서는 아태 교두보로 보는 것 같다.. 향후 한국내 공장 설립 가능성은 있는가. 또 항간에 나돌고 있는 광주공장 매각설에 대한 견해는…

-(브리토 총괄대표) 지난 몇년간 40억달러를 투자했다. 오비맥주는 현재 3개의 생산공장을 가지고 1400만㎡의 카파시티를 가지고 있다. AB 인베브는 앞으로 한국 시장에 더 투자할 것이다. 세일즈 마케팅 관련된 투자를 진행할 계획이다.

-(장인수 오비맥주 사장)공장시설 확충을 위해 꾸준히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지난해 10월 청원공장과 이천공장 증설 작업을 시작했다. 이 공사는 올해 4월쯤 마무리될 것이다. 추가적인 공장증설계획은 없지만 오비맥주의 시장점유율을 감안하면 추가 증설 계획을 발표할 날이 오지 않겠는가.

▶최근 한국 맥주가 북한 맥주보다 맛이 없다는 혹평이 나오고 있다. 한국맥주의 평가에 대한 견해는…

-(브리토 총괄대표) (내가) 지난 2008년 맛본 한국내 맥주는 최고의 품질이었다. 한국엔 전세계의 다양한 브랜드 맥주가 있지만 한국 소비자들은 오히려 카스를 선택하고 있지 않나. 한국 맥주는 맥주시장에서 추가적인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즉, 한국 사람은 입맛이 까다롭다. 수입맥주를 많이 접할수 있음에도 결국 카스를 선택한다.

▶오비맥주 현 경영진에 대한 향후 행보는…

-(두커리스 AB 인베브 아태지역 CEO) 장 사장은 훌륭한 전문경영인다. 현지 경영진을 존경하고 또 깊은 신뢰를 갖고 있다. 장사장은 앞으로도 활동계속할 것이다.

▶오비맥주를 재인수했는 데 다시 매각할 계획은 없나…

-(브리토 총괄대표) 5년전엔 부득이한 사정으로 오비맥주를 매각했지만 앞으로 그럴 계획이 없다. 앞으로 계속 운영할 것이다. A B 인베브는 지난 1336년부터 기업 인수합병(M&A)와 통합 등을 통해 성장해왔다. 하지만 기업을 매각하는 것은 좋아하지 않는다. 장인수 사장 같은 훌륭한 전문경영인과 다시 일할 수 있게 돼 행복하다. AB 인베브튼 오비맥주와 영원히 함께 할 것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