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전화 장물업자 협박ㆍ갈취 10대 강도단 덜미

[헤럴드경제=민상식 기자]서울 노원경찰서는 휴대전화 장물업자들을 유인해 폭행한 뒤 금품을 빼앗은 혐의(강도상해)로 A(18) 군 등 2명을 구속하고, 공범 B(17) 군 등 4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2012년 10월부터 지난해 9월까지 인터넷 중고거래 사이트에 매입 글을 올린 장물업자에게 ‘훔친 스마트폰을 팔겠다’고 접근, 공원 등 인적이 드문 곳으로 유인한 뒤 집단폭행하는 수법으로 모두 3회에 걸쳐 장물업자 3명으로부터 1200만원 상당의 금품을 빼앗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 과거 휴대전화를 훔쳐 판 경험이 있던 이들은 장물업자들이 현금을 많이 가지고 다니는 데다 피해를 당하더라도 경찰에 신고할 수 없다는 점을 악용해 강도 행각을 벌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그러나 경찰에 단속된 한 장물업자가 ‘나도 피해자’라며 강도 피해 사실을 진술해 덜미가 잡혔다.

중학교 동창 사이인 A 군 등은 여자친구들과 사용할 유흥비가 부족해지자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은 빼앗은 돈을 각자 나눠 유흥비 등으로 사용했다”면서 “피해자들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여죄를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