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회 호암상 수상자 5명 발표…남홍길ㆍ이상엽ㆍ김승국 교수, 홍혜경 성악가, 김하종 신부

[헤럴드경제=홍길용 기자]호암재단은 2일 제24회 호암상 수상자 5명을 확정해 발표했다. 과학상은 남홍길 대구경북과학기술원 교수, 공학상은 이상엽 KAIST 특훈교수, 의학상은 김승국 미국 스탠퍼드대 교수, 예술상은 뉴욕 메트로폴리탄 오페라단 홍혜경 성악가, 사회봉사상은 안나의 집 대표인 김하종 신부가 받게 됐다.

남 교수는 식물의 성장과 노화를 조절하는 다양한 유전자를 발견해 수명 조절 메커니즘을 앞장서 구명해 온 점을 평가받았다.

이 교수는 대장균을 이용해 포도당에서 가솔린을 생산하는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하는 등 바이오 에너지 및 화학물질 개발 분야를 선도한 점을 높이 인정됐다. 김 교수는 췌장내 인슐린 분비세포의 증식과 노화를 조절하는 인자들을 발견해 당뇨병의 새로운 치료법 개발 가능성을 제시했다. 홍 성악가는 1984년 뉴욕 메트로폴리탄 오페라에 데뷔한 이래 30여 년간 풍부한 성량과 서정적인 음색, 완숙한 연기력으로 수많은 오페라의 주역을 맡아온 점을 높이 평가했다. 김 신부는 어렵고 가난한 이들을 위해 봉사하고자 1990년 한국에 입국해 20여 년간 노숙인, 독거노인, 청소년들에 헌신해왔다.


시상식은 오는 5월 30일 오후 서울 호암아트홀에서 개최되며, 수상자들은 상장과 메달(순금 50돈), 3억원의 상금을 받게 된다.

호암상은 호암 이병철 선생의 인재제일주의와 사회공익정신을 기려 학술·예술 및 사회발전과 인류복지 증진에 탁월한 업적을 이룬 인사를 현창하기 위해 1990년 이건희 삼성 회장이 제정했다. 올해 24회 시상까지 총 122명의 수상자들에게 184억원의 상금을 수여했다.

호암상은 국내외 각계 주요기관과 전문 인사들로부터 추천받은 후보자를 대상으로 분야별 국내 저명 학자·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각 부문별 7명, 총 35명)가 면밀하게 업적을 검토해 선정한다. 특히 후보자는 노벨상 수상자 등 국제적 명성의 해외 석학(28명)들로 구성된 자문단 평가, 현장 실사 등 4개월 간에 걸친 엄정하고 철저한 심사과정을 거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