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글로벌 연합체와 ‘메뉴번역기’ 앱 공동 출시

[헤럴드경제=황유진 기자]KT는 아시아 최대 모바일 사업 협의체 ‘커넥서스(CONEXUS)’ 회원사들과 협력해 외국어 메뉴판을 자국어로 번역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앱) ‘메뉴번역기’를 글로벌 공동 출시한다고 2일 밝혔다.

‘메뉴번역기’ 앱은 해외 여행 시 현지에서 음식 메뉴판에 스마트폰 카메라를 비추면 이용자가 원하는 언어로 자동 번역해주는 서비스다. 번역할 언어를 미리 다운로드 받은 후 이용하기 때문에 인터넷이 안되는 지역이나 로밍 요금이 부담스러워 데이터 통신을 이용하기 어려운 해외에서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이 앱은 현재 9개국에서 7개 언어로 서비스되고 있으며 8000여개의 음식 메뉴를 번역해 주는 등 해외여행 중인 KT 고객 뿐만 아니라 한국으로 여행오는 커넥서스 회원국 사람들도 유용하게 이용할 수 있다.

이번에 한국에 출시된 ‘메뉴번역기’ 앱은 중국어(간체, 번체) 및 일본어를 한국어로 번역할 수 있다. KT는 향후 더 많은 언어의 번역 서비스를 추가할 계획이다.

‘메뉴번역기’ 앱은 안드로이드 OS스마트폰에서 이용 가능하며,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무료로 다운받아 사용할 수 있다. 커넥서스 회원사만 이용할 수 있으며, 한국에서는 KT 고객만 이용 가능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