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 깨끗한 안타로 결승점 ‘징검다리’

 추신수(32·텍사스 레인저스)가 결승점의 징검다리를 놓는 안타를 치고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추신수는 13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벌어진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홈경기에서 시즌 처음으로 1번 지명 타자로 출전해 4타수 1안타를 쳤다.

   시즌 타율과 출루율은 각각 0.302(43타수 13안타), 0.436으로 약간 떨어졌다.

   텍사스는 선발 마르틴 페레스의 역투에 힘입어 1-0으로 이기고 휴스턴과의 시즌 첫 텍사스주 연고팀 라이벌 대결을 2승 1패로 마쳤다.

   텍사스는 올해 거둔 6승(6패) 중 홈에서 수확한 4승을 모두 1점차 승리로 장식했다.

   전날 빅리그 데뷔 이래 처음으로 한 경기 5연타석 삼진을 당한 추신수는 론 워싱턴 감독의 배려로 좌익수를 마이클 초이스에게 양보하고 지명 타자로 나서 공격에만 전념했다.

   휴스턴 왼손 투수 브렛 오버홀처와 대결한 추신수는 1회 상대 2루수 실책에 편승해 아슬아슬하게 1루를 밟는듯했다.

   그러나 휴스턴 측의 비디오 판독 요청 후 아웃으로 판정이 뒤집혀 더그아웃으로 돌아왔다.

   3회 오버홀처의 낮게 깔리는 체인지업에 헛스윙 삼진으로 돌아선 추신수는 0-0이던 6회 마침내 침묵을 깼다.

   무사 1루에서 세 번째 타석에 들어선 그는 가운데를 낮게 파고든 빠른 볼을 잡아당겨 중견수 앞으로 굴러가는 안타를 날렸다.

   1루 주자 조시 윌슨은 3루에 안착한 뒤 후속 도니 머피의 희생플라이 때 홈을 밟아 결승득점을 올렸다.

   8회 잘 맞은 타구가 우익수 정면으로 간 바람에 추신수는 안타를 보태지 못했다.

   한편, 이날도 3타수 무안타에 그친 4번 타자 프린스 필더의 타율은 0.149로 추락했다.

   게다가 주포 애드리안 벨트레가 이날 왼쪽 넓적다리 근육통으로 15일짜리 부상자명단(9일자로 소급적용)에 오름에 따라 당분간 ‘첨병’ 겸 ‘해결사’인 추신수의 어깨가 더욱 무거워졌다.

댈러스/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