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표 편파해설 듣고 김남일 “이영표 코트디부아르 임대 간 적 있냐”

[헤럴드생생뉴스]김남일이 해설위원 이영표의 편파해설을 지적해 화제다.

지난 15일 브라질 헤시피의 아레나 페르남부쿠에서 열린 2014 브라질월드컵 조별리그 C조 1차전에서 코트디부아르가 일본에 2-1로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이영표 해설의원은 “머리는 일본의 승리를 말하고 있지만 가슴은 코트디부아르의 승리를 염원하고 있다”며 “코트디부아르가 2대 1로 승리할 것으로 예상한다”라며 밝혔다.

또 이영표는 캐스터 조우종에게 “혹시 내가 편파 해설을 하면 말려달라”고 부탁했고, 조우종 역시 “나도 장담할 수 없지만, 노력해보겠다”고 말하며 중계 내내 일본 축구 팀에 대한 경쟁심을 가질 수밖에 없는 국민 정서를 자극하며 호평을 받았다.

▲이영표 편파해설 (사진=KBS)

이에 김남일 해설위원은 “하나 물어보고 싶다. 이영표 해설위원 과거에 코트디부아르로 임대 간 적 있냐”라며 “굉장히 편파해설을 하고 있다. 반드시 선배로서 지적해야하는 부분”이라고 말했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이영표 편파해설, 시원했다” “이영표 편파해설, 해설계의 신데렐라네” “이영표 편파해설, 김남일 질투하나” “이영표 편파해설, 늘 성실한 이영표가 편파해설하니 더 좋았다” 등의 반응을 나타냈다.

온라인이슈팀 기자 pop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