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포르투갈 하이라이트] 페페 박치기 퇴장, 해트트릭 뮐러….우울한 호날두

[헤럴드생생뉴스]포르투갈의 주전 중앙 수비수 페페(31·레알 마드리드)가 돌발행동을 벌여 주목을 받고 있다.

포르투갈은 17일(이하 한국시각) 브라질 사우바도르 아레나 폰테 노바에서 열린 독일과의 ‘2014년 브라질 월드컵’ 조별리그 G조 첫 경기에서 0-4으로 대패했다.

이날 페페는 전반 37분 독일의 토마스 뮐러를 머리로 들이받았고 주심은 퇴장을 선언했다.

▲독일-포르투갈 하이라이트 페페 박치기 해트트릭 뮐러 호날두(사진=KBS 방송화면캡처)

당시 페페는 토마스 뮐러와 볼 경합을 벌였다. 이 과정에서 페페가 팔을 휘두르다가 뮐러의 얼굴을 쳤고, 뮐러는 그라운드에 쓰러졌다.

이때 페페가 밀러에게 다가가더니 박치기를 했고 이를 본 주심은 단호하게 페페에게 퇴장을 선언했다.

포르투갈은 페페의 퇴장으로 전·후반을 모두 수적인 열세에 몰리게 됐다. 일찌감치 승리를 확신한 독일은 후반전 경기를 안정적으로 펼쳐 결국 뮐러의 해트트릭을 완성하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페페 박치기 소식에 누리꾼들은 “독일-포르투갈 하이라이트 페페 박치기 해트트릭 뮐러 호날두, 당황스럽네..” “독일-포르투갈 하이라이트 페페 박치기 해트트릭 뮐러 호날두, 이건 무슨 행동임?” “독일-포르투갈 하이라이트 페페 박치기 해트트릭 뮐러 호날두, 분노조절이 안되나봐” “독일-포르투갈 하이라이트 페페 박치기 해트트릭 뮐러 호날두, 날두 너무 불쌍하다”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송아란 기자 pop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