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월드컵 최단시간 골 찾아보니…한국 경기네?

[헤럴드생생뉴스]2014 브라질 월드컵 미국 가나전에서 32초 만에 골이 터져 월드컵 최단시간 골에 대한 관심이 급증하고 있다.미국 클린트 뎀프시(32, 풀럼)는 17일(한국시간) 브라질 북동부 나타우 시 두나스 경기장에서 열린 조별리그 G조 1차전에서 전반 32초 만에 선제골을 넣었다.

주장 뎀프시는 왼쪽 측면에서 가나 수비수 설리 문타리, 존 보예 사이를 비집고 들어가 강한 왼발 슈팅으로 가나의 골망을 흔들었다.

경기 시작 32초 만에 터진 뎀프시의 이날 골은 이번 대회 최단시간 골로 기록됐으며 이는 역대 월드컵에서는 5번째로 빠른 골이다.

▲ 역대 월드컵 최단시간 골골(사진=KBS 중계 캡처)

역대 월드컵 최단시간 골은 지난 2002년 한•일 월드컵에서 나왔다. 터키 하칸 슈퀴르는 2002년 6월 29일 대구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와의 3-4위전에서 11초 만에 골을 기록해 현재까지 가장 최단시간 골 기록을 가지고 있다.

또, 2위인 역대 월드컵 최단시간 골은 체코슬로바키아의 바클라프 마세크가 1962년 멕시코를 상대로 기록한 16초가 2위, 독일의 에른스트 레흐너의 1934년 오스트리아전에서 기록한 25초가 3위에 올라와 있다.

역대 월드컵 최단시간 골 소식에 네티즌들은 “역대 월드컵 최단시간 골 한국 경기라니”, “역대 월드컵 최단시간 골 11초 대박이다”, “역대 월드컵 최단시간 골 아 웃겨”라는 반응이다.

온라인이슈팀 pop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