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월드컵] 이청용 “알제리-벨기에, 못 이길 상대 아니다”

[헤럴드생생뉴스]이청용이 다음 상대인 알제리와 벨기에전에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청용은 18일(한국시각) 브라질 쿠이아바의 아레나 판타날에서 펼쳐진 러시아와의 2014년 브라질월드컵 본선 조별리그 H조 1차전에 선발로 나서 전후반 90분을 모두 소화했다. 공격포인트는 없었지만, 분주한 활약으로 홍명보호가 귀중한 승점 1을 얻는데 일조했다.

이청용은 경기 뒤 믹스트존(공동취재구역)에서 취재진과 만나 “모두 잘했는데 나만 못한 것 같다.” 이날 경기에 오른쪽 윙어로 출전한 이청용은 박주영 손흥민 구자철 이근호와 호흡을 맞추면서 러시아 수비진을 교란시켰다. 전반 9분에는 페널티박스 오른쪽으로 쇄도해 들어가는 박주영에게 그림같은 패스를 연결하면서 명불허전의 클래스를 입증했다. 하지만 이청용은 “내가 찬스를 잘 만들지 못한데다 볼 소유도 제대로 하지 못했다”고 부진을 강조했다.

18일 펼쳐진 러시아와의 경기에서 전반 대한민국 이청용이 슛에 실패한 손흥민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OSEN]

이날 경기서 한국은 러시아와 전반전 팽팽한 탐색전을 펼쳤으나, 후반 시작과 함께 접전 양상으로 경기를 끌고 갔다. 이청용은 “선수들끼리 경기 전 ‘전반 20분을 넘기면 우리가 주도권을 잡을 것이다’라는 이야기를 했다. 조심스럽게 (경기를 운영)하자고 이야기 했다”고 밝혔다.

홍명보호는 베이스캠프인 이구아수로 복귀해 재정비를 한 뒤, 2차전이 열리는 포르투알레그리로 이동한다. 23일 이 곳에서 알제리와 H조 2차전을 치른다. 알제리는 한국-러시아전에 앞서 치러진 벨기에전에서 1대2로 패했다. 이청용은 “알제리가 생각보다 좋았다. 조직력이 끈끈하고 몇몇 선수는 빠르고 기술 좋았다”고 경계심을 드러냈다. 그러면서도 “알제리나 벨기에 모두 좋은 팀이지만, 못 이길 상대는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청용 알제리 벨기에 자신감을 접한 누리꾼들은 “이청용, 알제리와의 경기에서 눈부신 활약하길” “이청용 알제리 경기에서 내친김에 골까지…” “이청용 알제리전 화이팅” 등의 반응을 보였다.

[HOOC 주요 기사]
[DATA LAB] 대한민국, 이제 중국물 마시고 산다?
[WEEKEND] 메시·네이마르·호날두…‘★중의 ★은?’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