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덜란드 호주와 난타전..”16강 보인다”

결승골 터뜨리고 기뻐하는 멤피스 데파이(오른쪽)와 로빈 판 페르시(AP=연합뉴스)

결승골 터뜨리고 기뻐하는 멤피스 데파이(오른쪽)와 로빈 판 페르시(AP=연합뉴스)

‘오렌지 군단’ 네덜란드가 ‘사커루’ 호주와 난타전 끝에 진땀승을 거두면서 16강 진출에 유리한 고지를 밟았다. 네덜란드는 19일(한국시간) 포르투알레그리의 베이라히우 주경기장에서 열린 조별리그 B조 2차전에서 멤피스 데파이(에인트호번)의 역전 결승골에 힘입어 3-2로 승리했다.

1차전에서 디펜딩 챔피언 스페인을 5-1로 완파했던 네덜란드는 이번 대회 참가국 중 가장 먼저 2승을 챙기면서 조 선두(승점 6)로 나섰다.

이날 한 골씩 추가한 로빈 판 페르시(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아리언 로번(바이에른 뮌헨)은 대회 3호골로 독일의 토마스 뮐러와 나란히 득점 선두에 올랐다.

네덜란드의 두 번째 골 넣는 로빈 판 페르시(AP=연합뉴스)

네덜란드의 두 번째 골 넣는 로빈 판 페르시(AP=연합뉴스)

호주는 네덜란드를 상대로 잘 싸웠지만 칠레와 1차전에 이어 연패를 떠안았다. 스페인과의 경기에서 2골씩 폭발한 판 페르시와 로번을 공격의 선봉에 세운 네덜란드는 경기 초반 스페인전 같은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

앞선 3차례 A매치에서 네덜란드에 진 적이 없는 호주는 네덜란드가 원활하게 공격을 풀어가도록 내버려 두지 않았다. 그러나 네덜란드는 전반 20분 로번이 포문을 열면서 또 한 번의 낙승을 예고하는 듯했다.

로번은 중앙선 부근에서 볼을 따내 폭풍같이 질주하며 몰고 간 뒤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날카로운 왼발 슛을 성공했다. 호주 골키퍼 매슈 라이언(브뤼헤)이 다리를 뻗어봤지만 소용없었다. 이번 대회 통틀어 50번째 골이다. 하지만 네덜란드의 기쁨은 잠시였다. 네덜란드에 로번이 있다면 호주엔 팀 케이힐(뉴욕 레드불스)이 있었다.

케이힐은 선제골을 내준 지 1분 만에 센터서클 부근에서 넘어온 긴 패스를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강력한 왼발 논스톱 발리슛으로 연결, 동점골을 뽑아내고 특유의 주먹을 휘두르는 ‘복싱 세리머니’를 선보였다. 그러나 전반 44분 케이힐이 브루누 마르팅스 인디(페예노르트)를 밀쳐 경고를 받아 다음 경기에 출전하지 못하게 되면서 호주의 분위기는 한풀 꺾였다.

네덜란드도 이 과정에서 부상을 당한 인디를 데파이로 바꾸면서 루이스 판 할 감독의 얼굴에는 근심이 드리웠다. 여기에 후반 2분 판 페르시가 상대 선수 얼굴에 손을 대는 반칙으로 경고를 받는 바람에 다음 경기에 결장하게 된 점도 우려를 더했다.

네덜란드에 불안한 징조가 계속되는 가운데 후반 8분에는 다릴 얀마트(페예노르트)의 핸드볼 반칙까지 나오면서 호주가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키커로 나선 밀레 예디낵(크리스털 팰리스)은 침착한 오른발 슈팅으로 역전골을 꽂았다. 행운이 따른 호주의 리드도 오래가지는 못했다. 이번에는 판 페르시가 나섰다.

판 페르시는 후반 13분 데파이의 패스를 왼발로 마무리하며 다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네덜란드는 이후에도 호주를 완전히 압도하지는 못했으나 후반 23분 데파이의 중거리 슈팅이 골키퍼 손끝에 걸린 뒤 빨려 들어가면서 경기를 뒤집었다. 호주는 승점 1이라도 따내고자 막판까지 힘을 짜냈지만 더 이상의 반전은 없었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