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MOM 선정 소감 “월드컵 첫 경기, 좋은 단추를 꿰맸다”

[헤럴드생생뉴스]브라질 월드컵 조별리그 1차전에서 우리나라가 러시아와 1대1로 무승부를 기록한 가운데, 세계축구연맹(FIFA)이 선정하는 ‘Man of The Match’에 손흥민이 선정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18일(한국시간) 브라질 쿠이아바 아레나 판타날에서 열린 2014브라질월드컵 H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한국은 러시아를 상대로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날 홍명보 감독은 후반 11분 박주영 대신 이근호를 교체 투입했고, 이근호는 놀라운 실력을 선보이며 후반 23분 중거리슛으로 황금같은 선제골을 터뜨렸다.

하지만 선제 골 이후 러시아의 골잡이 케르자코프에게 동점 골을 내주며, 월드컵 첫 경기를 1대 1 무승부로 마쳐 승점 1점을 기록했다.

한편 월드컵 첫 무대에서 측면 공격수로 출전해 인상적인 경기를 펼친 손흥민은 이날 경기에서 ‘Man of The Match’에 선정됐다.

손흥민은 러시아전 이후 인터뷰에서 “옆에 든든한 형들이 있어서 경기를 편안하게 했던 것 같다”며 “전반전을 주도하면서 미드필더 진영에서 찬스를 많이 만들었다. 월드컵 첫 경기에서 좋은 단추를 꿰맸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그는 알제리전에 대해 “상당히 중요한 경기이기 때문에 승점 3점을 꼭 챙겨야 한다”며 “오늘처럼 경기를 한다면 좋은 결과가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포부를 밝혔다.

MOM 손흥민 소식에 네티즌들은 “MOM 손흥민, 알제리전도 기대되네”, “MOM 손흥민, 오늘 경기 나름 짜릿했어”, “MOM 손흥민, 소감도 국보급” 등의 반응을 보였다.

[HOOC 주요 기사]
[DATA LAB] 車 장기렌트 폭증…어떤 이점 있기에?
[WEEKEND] 메시·네이마르·호날두…‘★중의 ★은?’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