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그리스전 앞두고 일본 주장 한말은?…그리스는 난투극

[헤럴드생생뉴스]브라질 월드컵 C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패한 일본과 그리스가 물러설 수 없는 경기를 펼칠 예정이다.

20일 오전 7시(한국 시각) 브라질 나타우에서는 2014 브라질 월드컵 조별예선 C조 2차전 일본과 그리스의 경기가 펼쳐진다. 특히 두 나라 대표팀 모두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패배해 일본과 그리스는 이번 경기의 승리가 절실한 상황이다.

이에 일본 축구대표팀 주장 하세베 마코토(30•프랑크푸르트)가 그리스전을 앞두고 각오를 밝혔다.

하세베는19일(한국시간) 그리스전을 앞두고 알베르토 자케로니 감독과 함께 “첫 경기가 중요하다는 생각을 갖고 있었지만 충격적인 패배를 당했다. 하지만 그건 이미 지나간 일”며 “우리 선수들은 내일 경기로 분위기를 전환할 수 있다고 믿고 있다”고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 MBC 화면

또한 산토스 그리스 축구국가대표팀 감독은 경기 전 참석한 인터뷰에서 “일본 역시 강팀이지만, 우리가 집중력을 발휘하면 충분히 이길 수 있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일본 그리스전을 앞두고 그리스 선수들이 난투극을 벌이기도 했다.

19일(이하 한국시각) 영국 가디언과 독일 키커 등 해외 언론들은 “최근 그리스 대표팀의 연습 도중 선수들 사이에서 심한 다툼이 벌어졌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드필더 이오아니스 마니아티스(올림피아코스)가 수비수 지오르고스 자벨라스(PAOK)에게 “뭐하는 거냐? 여긴 대표팀이지 PAOK가 아니다”라며 쏘아붙였다.

한편 일본은 오는 20일 오전7시 브라질 나타우의 에스타디오 다스 두 나스에서 그리스와 2014 브라질 월드컵 조별리그 C조 2차전을 치른다.

일본 그리스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일본 그리스, 나는 그리스가 이길 것 같다”, “일본 그리스, 이 경기 꼭 봐야겠다”, “일본 그리스, 괜히 내가 더 긴장 된다”, “일본 그리스, 그리스가 피파랭킹이 더 높은데”, “일본 그리스, 축구는 자신감으로 하는 게 아니잖아”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pop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