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엉덩이 부상, “다저스 패배보다 류현진 잃을까 걱정”

[헤럴드경제]LA 다저스의 좌완투수 류현진(27)이 경기 중 부상을 당했다.

14일(한국시간) 류현진은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터너필드에서 열린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류현진은 마지막 공을 던진 후 얼굴을 찡그리며 고통을 호소했고, 트레이너의 진단을 받은 뒤 결국 강판됐다.

이후 다저스는 홈페이지를 통해 류현진의 상태를 오른쪽 엉덩이 근육 통증인 둔근 염좌(GLUTEUS STRAIN)로 공식 발표했다. 햄스트링(오른쪽 뒷허벅지 부위) 부상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다저스는 류현진의 부상 정도를 ‘데이 투 데이(Day to day)’라고 표현하며 며칠 경과를 지켜보겠다고 알렸다.

류현진의 몸 상태를 정밀히 살핀 후 다음 등판 일정을 정할 예정이다.

이에 로스앤젤레스 타임스(LAT)는 “다저스가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에 진 것은 언제든지 일어날 수 있는 일이지만 류현진의 부상은 다저스 계획에 전혀 없던 일”이라고 전했다.

이어 “9회 1사 만루의 기회를 날려버린 것은 부주의에서 빚어진 일이다. 더욱 걱정되는 것은 류현진을 잃을 수도 있다는 가능성”이라고 우려했다.

누리꾼은 “류현진 부상, 코리안 몬스터 빨리 복귀하길” “류현진 부상, 심하지 않다니 다행” “류현진 부상, 빨리 나아서 다음 선발 땐 승리투수 되자” 등의 반응을 보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HOOC 주요 기사]
[SUPER RICH] 빌리어네어 ‘8·15 한일전’ 한국이 웃었다
[GREEN LIVING]“배변이 이상해”…나도 과민성 장증후군?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