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저스 커쇼 완투하고도 패전 멍에

다저스 커쇼, 11K·3실점 호투에도 완투패   LA다저스의 에이스 클레이턴 커쇼가 9이닝 동안 완투하고도 홈런 2개를 허용하는 바람에 패전의 멍에를 썼다. 커쇼는 16일(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홈 경기에 선발등판해 9이닝 동안 삼진을 11개나 잡고 안타는 5개만 허용하며 3실점하는 호투를 펼쳤으나 팀이 2-3으로 져 패전투수가 됐다.

커쇼는 시즌 6번째, 개인 통산 17번째로 완투한 경기에서 패배를 떠안고 시즌 3패(14승)째를 기록했다. 이날 경기에서 승리했더라면 커쇼는 15승째를 올리며 조니 쿠에토(신시내티 레즈)와 함께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다승 공동 선두에 오를 수 있었다.

커쇼는 0-0 균형이 이어지던 4회초 1사 2루에서 라이언 브론에게 비거리 135야드(약 123m)짜리 우중월 홈런을 허용해 먼저 2점을 내줬다. 다저스 타선은 저스틴 터너가 4회말 1사 1루에서 중전 적시타를 터트리며 1점을 만회, 커쇼의 부담을 덜어줬다.

그러나 커쇼는 6회초 선두타자 카를로스 고메스에게 비거리 151야드(약 138m)짜리 큼직한 좌월 솔로 홈런을 내주고 말았다. 그럼에도 커쇼는 7회부터 매 이닝 타자 3명씩만 상대하는 깔끔한 투구로 마운드를 지켰다. 다저스 타선도 끝까지 추격 의지를 버리지 않았다.

9회말 선두타자 맷 켐프가 3볼-2스트라이크 접전 끝에 좌측 담장을 넘기는 비거리 129야드(약 118m)짜리 솔로 홈런을 터트려 밀워키를 바짝 뒤쫓았다. 하지만 추가 점수를 내지 못해 결국 2연패에 빠졌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