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과 매일 먹으면 심장질환 위험 낮춘다

[헤럴드경제 =한지숙 기자] 하루에 과일 한, 두개를 매일 먹는 습관이 심근경색 같은 심장질환을 크게 낮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옥스포드대학이 7년에 걸쳐 약 50만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한 결과, 매일같이 과일을 섭취한 사람들의 심장병 발병이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훨씬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는 중국에서 심장혈관계 질환(CVD) 병력이 없는 45만1681명을 대상으로 했다.

7년 뒤 이들 가운데 1만9300명이 심장병을, 1만9689명이 심장발작을 겪은 것으로 보고됐다.

과일 섭취 형태는 ‘전혀 먹지 않는다’ ‘한달에 한번’ ‘일주일에 1~3일’ ‘일주일에 4~6일’ ‘매일’ 등 5가지로 구분했다.

조사 대상의 18%가 매일 과일을 섭취했고, 과일을 전혀 먹지 않는 이는 6.3%였다.

장기간 조사 결과 과일을 자주 먹는 사람일 수록 심장혈관계 발병 위험도 따라서 낮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과일을 매일 먹는 사람은 전혀 먹지 않는 사람 보다 심장마비 등 심장질환 발병율이 15% 낮았다. 허혈발작은 25%, 출혈성 발작은 40% 더 낮았다.

혈압 역시 더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수축 및 확장 혈압이 3.4/4.1mmHg 더 낮았다.

이번 연구는 구체적으로 하루에 과일을 얼마나 섭취해야 건강이 좋아지는 지에 대한 조사는 아니었다.

하지만 매일 과일을 섭취하는 사람들은 하루 평균 1.5조각을 먹었다. 이는 정부 권장량인 하루 5조각 보다 훨씬 적은 양이다.

지난 3월에 발표된 런던대학 연구에선 과일과 야채 7조각을 섭취하면 모든 원인의 사망 위험이 42% 감소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트레이시 파커 영국심장재단의 영양사는 “이번 연구는 우리가 잘 먹을 수록 심장 건강이 좋아진다는 것을 증명한다”며 “하루에 한 조각만 더 먹어도 심장혈관계 질환 위험을 낮추는 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jsha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