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라면 섭취 세계 1위…누리꾼 “이렇게 안 좋을 줄이야”

한국인 라면 섭취 세계 1위…누리꾼 반응은?

[헤럴드경제]한국인의 라면 섭취 수준이 세계 1위인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세계 인스턴트 라면 협회의 조사에 따르면 한국인의 라면 섭취량은 지난해 1인당 74.1개로 세계 1위를 기록했다.

조사에 따르면 우리나라 국민 1명이 5일에 한 개 꼴로 라면을 먹는다는 분석이다. 이는 2위인 60.3개의 인도네시아나 3위의 베트남(57.3개)을 훨씬 앞선 수치다.

미국 하버드대 연구팀은 나트륨이 다량 함유된 라면을 일주일에 2번 이상 먹는 여성의 경우 고혈압이나 고혈당, 고지혈증, 비만을 유발하는 각종 대사증후군에 걸릴 위험이 68% 증가한다고 경고했으며 특히 근육량이 적은 여성이 남성보다 성인병에 취약하다고 당부했다.

[사진=헤럴드경제DB]

이에 최대한 성인병을 예방하며 라면을 섭취하려면 조리할 때 라면 스프의 양을 과감하게 줄이고 나트륨이 몸에서 잘 배출되도록 칼륨이 풍부한 파·양파 등을 많이 넣어서 라면을 끓이는 게 좋다. 또 우유와 함께 먹는 것도 도움이 된다.

한편 한국인 라면 섭취 세계 1위 달성을 접한 누리꾼들은 “한국인 라면 섭취 세계 1위, 이렇게 안 좋을 줄 몰랐네” “한국인 라면 섭취 세계 1위, 적게 먹어야겠다” “한국인 라면 섭취 세계 1위, 양파 넣으면 맛 없던데” “한국인 라면 섭취 세계 1위, 우유 먹으면 되겠다” 등 여러 의견을 남겼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