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ERA 3.38, 2점대 진입 사실상 무산..왼쪽 어깨 통증 재발?

  • 류현진(27·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지구 라이벌’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를 상대로 시즌 15승에 재도전했다가 1회만 던지고 조기 강판됐다.류현진은 12일(이하 현지시간) 샌프란시스코의 AT&T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샌프란시스코와 방문 경기에 시즌 26번째 선발 등판, 1이닝 동안 5안타와 볼넷 하나를 내주고 4실점한 채 0-4로 뒤진 2회말 수비에서 크리스 페레스로 교체됐다.

    이로써 지난 7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방문경기에서 6⅔이닝 2실점으로 호투하고도 타선의 지원을 받지 못해 승패없이 물러난 류현진의 시즌 15승 도전은 다시 실패로 돌아갔다.

  • 메이저리그 mlb.com은 류현진이 왼쪽 어깨에 이상이 생긴 듯하다고 전했다.
  •  

    올시즌 25경기에서 14승 6패를 기록 중이었던 류현진이 1이닝만 던지고 물러난 것은 메이저리그 진출 이후 처음이다. 지난 4월 5일 샌프란시스크와 홈 경기에서 2이닝(8실점)만 던지고 마운드에서 내려간 것이 류현진의 종전 최소 이닝 투구였다.

    류현진은 이날 27개(스트라이크 15개)의 공을 던졌다.시즌 평균 자책점은 3.16에서 3.38로 크게 올랐다.

    류현진은 이날 전까지 샌프란시스코와 경기에 8차례 선발 등판해 4승 3패에 평균자책점 3.40을 기록했다.올해에는 3경기에서 2승 1패를 거뒀으나 평균자책점은 5.40으로 좋은 편은 아니었다.

  • 이날도 구속이 제대로 나오지 않으면서 1회부터 2루타 3개 등 5안타를 얻어맞고 무너졌다. 9번 타자로 나선 투수 매디슨 범가너에게 삼진을 잡을 때 던진 마지막 공이 시속 92마일(약 148㎞)이 찍혔을뿐, 이전까지는 최고 구속이 90마일(145㎞)에 그칠 정도로 공 빠르기에서 상대 강타선을 제압하지 못했다.

    게다가 제구까지 좋지 않아 적극적인 샌프란시스코 타선을 견뎌내지 못했다.

  • 류현진은 첫 타자 앙헬 파간을 2구 만에 유격수 땅볼로 잡아 순조롭게 출발하는 듯했다. 하지만 조 패닉에게 우선상을 타고 흐르는 2루타를 얻어맞은 뒤 버스터 포지에게는 역시 좌측 펜스까지 굴러가는 2루타를 내줘 선제점을 빼앗겼다. 이어 헌터 펜스의 중전 안타로 한 점을 더 내줬다. 이때 중견수 야시엘 푸이그가 무리하게 홈에 송구하는 사이 펜스는 2루까지 달렸다.

    이어 파블로 산도발을 중견수 뜬공으로 잡았지만 호아킨 아리아스에게 우전 안타를 맞아 추가 실점했다. 류현진은 그레고르 블랑코를 볼넷으로 출루시킨 뒤 브랜던 크로퍼드에게 다시 우선상 2루타를 얻어맞고 넉 점째를 내줬다.

    계속된 2사 2,3루 위기에서 범가너를 삼진을 돌려세워 힘들었던 1이닝을 마쳤다.

    다저스 벤치에서는 2회초 공격 때 이미 페레스를 불펜에서 몸 풀게 하면서 류현진 타석이 다가오자 대타를 준비시키는 등 투수 교체를 준비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