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어깨뼈 단순 염증…정규시즌 등판은 불투명

류현진류현진(27·LA 다저스)이 ‘견갑골(어깨뼈) 단순 염증’ 진단을 받았다. 다행히 큰 부상은 피했지만 남은 정규시즌 등판 여부는 불투명하다.다저스 구단은 15일(이하 현지시간) ”류현진이 자기공명영상(MRI) 검사를 하고, 코티손(항염증 치료제) 주사 치료를 했다”고 전하며 “지난 5월 부상자 명단에 올랐을 때와 같은 부위고 상태도 비슷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류현진은 4일 동안 공을 던지지 않고 휴식을 취한 후 시카고 컵스와 원정 4연전(18∼21일) 중 팀에 복귀해 캐치볼을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류현진은 4월 27일 콜로라도 로키스와 경기에서 어깨에 불편함을 느꼈고 정밀검진 결과 ‘견갑골 염증’ 진단을 받았다. 부상자 명단에 오른 류현진은 캐치볼, 불펜피칭, 시뮬레이션 피칭을 차례대로 소화하며 5월 21일뉴욕 메츠전에서 복귀했다. 부상 발생 후 메이저리그 마운드 복귀까지 24일이 걸렸다.

다저스는 9월 28일 정규시즌 일정이 끝난다. 류현진이 5월에 보인 재활속도라면 더는 정규시즌 등판이 불가능하다. 다저스가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1위를 빨리 확정한다면 류현진이 무리해서 복귀할 필요도 없다.

현지 언론은 류현진의 정규시즌 등판이 어려울 것으로 보고 있다.MLB닷컴은 공식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류현진이 정규시즌에서 다시 등판하지는 않을 것이다. 가벼운 부상이지만 2주 만에 재활을 마칠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전망했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