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얼푸드 내추럴] 포도, 알고 먹으면 약(藥)이 되는데…

[헤럴드경제=한석희 기자]‘과일의 여왕’ 포도에는 알면 약(藥)이 되지만, 모르고 지나치는 것들이 많다. 포도가 몸에 좋다는 것만 알았지, 정작 제대로 된 섭취 방법을 모르고 있다는 애기다. 포도알만 쏙 빼먹고 껍질과 씨앗은 곧바로 쓰레기통에 직통하는 사실은 이의 반증이다.

①암(癌)이 걱정되세요~껍질 버리면 안돼용

보통 암(癌)을 이기는 과일 중 하나로 꼽히는 게 포도다. 하지만 정작 사람들이 무심코 지나치는 것 중 하나가 껍질을 먹지 않고 버리는 일이다. 그런데 여기에 치명적인 실수가 있다. 포도가 항암음식으로 꼽히는 이유 중 하나가 껍질에 있다는 사실이다.

포도 껍질에는 레스베라트롤((resveratrol)이라는 물질이 풍부하게 들어있다. 파이토케미칼의 일종인 레스베라테롤은 폴리페놀 계통의 물질로 강력한 항산화 및 암예방 효능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유방암이나 전립선암, 대장암, 폐암 등의 암세포 증식을 억제하는 데 탁월한 효능이 있다고 한다.

레스베라트롤이라는 물질은 또 세포가 늙는 것을 막아주는 항산화 기능도 있다. 몸안에서 산화가 일어나면 암과 퇴행성 질환의 원인이 되는데, 항산화 물질은 이를 막아줘 노화예방에도 도움이 된다는 애기다.

이와함께 포도 껍질을 먹으면 저칼로리 음식을 먹거나 지구력 강화 운동을 하는 것과 같은 효과를 볼 수 있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이 역시 포도 껍질에 함유된 레스베라트롤 덕분이다. 레스베라트롤이 근육의 지방을 태워주고 혈압과 혈당수치를 낮춰준다는 것이다.


②포도 씨, 몸에 양보하세요

우리가 포도의 진가를 알아보지 못하는 것 중 하나는 포도 씨를 대수롭지 않게 버리는 일이다. 하지만 포도 씨의 폴리페놀 성분은 노인성 치매라 불리는 알츠하이머의 진전을 막거나 늦춰줄 수 있다고 한다.

실제 미국 뉴욕의 마운트 싸이나이 대학의 쥴리오 파시네티 박사팀이 실험용 생쥐에게 포도 씨의 폴리페놀 추출물을 5개월 동안 투여한 결과, 기억력 감퇴에 영향을 주는 것으로 알려진 ‘아밀로이드 베타-56’이라는 신경독소 물질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파시네티 박사는 “포도에서 추출한 폴리페놀이 알츠하이머 발병 위험이 높은 사람들이나 이미 발병 초기 단계에 접어든 환자에게 도움이 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연구 결과”라고 밝혔다.

③건포도가 그냥 술안주?…우습게 보지 마세요

보통 케익이나 빵의 데코레이션으로 쓰이거나 아니면 군것질, 술안주에 오르는 건포도도 우습게 볼 음식이 아니다. 건포도에는 건강에 도움이 되는 칼륨과 항산화제, 섬유질, 폴리페놀, 페놀산 등이 풍부하다.

미국 인터넷매체 허핑턴포스트에 따르면 하루 3번 건포도를 간식으로 먹으면 혈압을 낮추는 효과가 있다고 한다. 고혈압 징후를 보이기 시작하는 사람에게는 건포도야 말로 약(藥)이 되는 음식인 셈이다.

특히 건포도는 플라노보이드(flavonoid)가 풍부해 암(癌) 예방에도 좋은 음식으로 알려져 있다. 플라노보이드는 항균ㆍ항암ㆍ항바이러스ㆍ항알레르기 및 황염증 활성을 지니며, 독성은 거의 나타나지 않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는 물질이다. 게다가 생체 내 산화작용을 억제한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플라보노이드가 풍부한 식재료에 세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무심코 먹는 건포도야 말로 암을 예방할 수 있는 지름길인 것이다.

이와함께 건포도는 무지방인데다 탄수화물, 식이섬유가 풍부해 변비, 노화방지에도 좋으며, 비타민이 풍부해 피로회복에도 좋다. 또 다양한 비타민과 미네랄을 함유하고 있고, 특히 철분히 풍부해 빈혈도 예방할 수 있다.


④포도 색깔 ‘보랏빛’에 담겨진 비밀

포도 색깔이 ’보랏빛‘인 것도 무심코 넘어갈 일이 아니다. 최근 ‘독물학 학술지’(Archives of Toxicology)에 실린 영국 멘체스터대학교 더글라스 켈 교수팀의 연구결과에 따르면, 포도와 블루베리 같은 보랏빛의 과일이 세포의 세포의 퇴화를 촉진하는 히드록실 라디칼(hydroxyl radical·수산기)을 중화시키는 효과가 있다.

연구팀에 따르면 히드록실 라디칼은 몸속에서 세포를 녹슬게 만드는 유해산소 중에서도 가장 독성이 강한 것인데 포도를 비롯한 보랏빛 과일이 이 성분을 차단하는 역할을 한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포도와 블루베리와 같은 보랏빛 과일이 이런 효능을 보인다”고 밝혔다.

이와함께 포도의 보라 빛깔을 결정하는 색소군인 안토시아닌이 눈의 망막 기능이 떨어지는 것을 막아준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미국 마이애미대학교 연구팀에 따르면 쥐 실험을 통해 이 색소군이 망막에 미치는 영향을 확인한 결과, 포도가 들어간 음식을 먹은 쥐들이 다른 쥐들보다 망막 기능이 더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 실험대상 쥐들의 망막이 대조군보다 두꺼웠고, 염증 단백질 수치는 낮았으며 보호성 단백질의 수치는 높았다. 연구팀은 포도는 체내 활성산소의 증가로 산화 균형이 깨지는 산화 스트레스에도 직접적으로 작용해 눈 건강을 더욱 증진시킨다고 밝혔다.

⑤많이 먹으면 충치 생긴다고요?…‘노’(NO)

포도, 특히 건포도를 많이 먹으면 충치가 생긴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다. 이는 당분이 많아 달짝지근한 맛이 나기 때문이다. 포도가 단 맛이 나는 것은 포도 표면에 뭍어 있는 흰색가루 때문인데, 이 흰색가루가 단맛을 내게하는 당분이다. 게다가 건포도의 경우 치아에 잘 달라붙기까지 해 이런 오해를 많이 산다. 하지만 이는 어디까지나 잘못된 상식이다.

포도와 건포도는 오히려 충치를 예방하는 효과도 있다고 한다. 포도 씨에 들어있는 폴리페놀 성분은 충치를 예방한다고 한다. 충치를 유발하는 연쇄상균 증식을 억제하고 각종 바이러스 활동을 막아줘 입안을 건강하게 해준다는 것이다.

건포도 역시 충치를 예방하는 효과가 있다. 건포도에는 올레오놀산과 올레오놀 알데히드 등이 들어 있는데, 이 물질들은 충치를 유발하는 뮤탄스균(streptococcus mutans)과 치주질환의 원인균인 포르피로모나스 진지발리스균(porphyromonas gingivalis)의 증식을 억제하는 효능이 있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물론 이는 어디까지난 건포도를 제조하는 과정에서 설탕이 들어가지 않을 경우에만 해당한다. 건포도를 구입할 때 설탕의 유무를 꼭 확인해야 하는 것도 이 때문이다.

팁 하나. 설탕은 건포도 뿐만 아니라 포도와도 어울리지 않는다. 설탕과 함께 포도를 먹으면 포도에 들어있는 비타민C가 파괴된다고 한다. 포도와 설탕은 상극인 음식인 셈이다.

/hanimom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