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127kg 호박, 성인남자 4명이 달라붙어 겨우…‘깜짝’

[헤럴드경제] 강원도 평창에서 127㎏에 달하는 초대형 호박이 수확돼 화제다.

평창군은 지난 5월 센터 시험포장에 심은 맘모스 호박을 최근 수확했다고 17일 밝혔다. 이 맘모스 호박은 성인 남자 4명이 달라붙어 겨우 손수레에 실을 정도로 큰 덩치를 자랑한다.

군농업기술센터에 따르면 이 호박은 유럽에서 식용과 관상용으로 재배하는 종자다. 기술센터는 이 호박을 지역 관광 특산품으로 만들기 위해 2010년 씨앗을 구해 시험 재배에 나섰으나 국내 환경과 맞지 않아 크게 키우는 데 실패했다.

그러던 중 지난 5년 간 종자 선별 과정을 거쳐 무게가 120㎏이 넘는 호박을 재배하는 데 성공할 수 있었다. 2011년 60kg짜리를 생산한 데 이어 올해는 모두 10포기를 심어 70∼127㎏의 호박 10개를 수확했다.

최종래 평창군농업기술센터 농촌지도사는 “일부 기업이 홍보용 계약 재배를 문의하는 등 홍보용 농산물로서의 가능성을 확인했다”며 “평창동계올림픽 때 평창을 알리는데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평창 127kg 호박 수확 소식에 누리꾼들은 “평창 127kg 호박, 하나 수확하면 동네 잔치해도 되겠네”, “평창 127kg 호박, 신데렐라에 나오는 호박마차 생각난다”, “평창 127kg 호박, 보고도 믿기지 않는 비주얼” 등의 반응을 보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