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경꾼일지’ 정윤호, ‘무석’ 캐릭터 완벽 소화 호평…최종회 ‘기대감UP’

  • [OSEN=정소영 인턴기자] 동방신기 정윤호가 MBC 월화 드라마 ‘야경꾼 일지’에서 무석 역으로 열연을 펼쳐 호평을 받고 있다.   정윤호는 지난 14일 방송된 ‘야경꾼 일지’ 22회에서 귀물을 볼 수 있는 능력이 생기지만 무공을 쓸 때 고통을 느껴 괴로워하는 모습, 기산군을 향해 절대적인 충정을 보이는 모습 등 다양한 상황에 직면한 무석을 섬세하게 표현해 안방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정윤호는 이번 ‘야경꾼 일지’를 통해 조선 최고의 검술 실력을 가진 임금 직속의 감찰부 무관 ‘무석’ 역을 완벽하게 소화해, 카리스마 넘치는 고난이도 액션부터 섬세하고 자연스러운 감정 연기까지 안정된 연기력을 인정받고 있음은 물론, 사극과 잘 어울리는 훈훈한 비주얼까지 선보이고 있어 극에 활력을 더하고 있다.   또한 지난 22회에서 정윤호는 저승에서 살아 돌아온 이후 귀물을 볼 수 있게 되지만, 무공을 연마하는 과정에서 가슴에 통증을 느끼는 증상을 보여 이를 극복하고 야경꾼으로서 어떤 활약을 보여줄지 기대감을 더하고 있으며, 오는 21일 ‘야경꾼 일지’가 최종회를 앞두고 있는 만큼, 지금과는 달라질 무석…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