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연주, ‘마시크’ 종영 소감 “이번 여름 기억에 남는다”

  • [OSEN=정유진 기자] 배우 하연주가 tvN 월화드라마 ‘마이 시크릿 호텔’ 종영 소감을 밝혔다. 지난 14일 방송 된 ‘마이 시크릿 호텔’ 마지막 회에서는 극중 수아(하연주 분)가 해영(진이한 분)과 상효(유인나 분)의 큐피드 역할을 자처하며 두 사람의 사랑을 확인시켜줬다. 이어 수아 또한 기호(김재승 분)와 사랑의 결실을 맺는 행복한 결말을 이끌어내며 안방극장을 미소 짓게 했다. 하연주는 ‘마이 시크릿 호텔’에서 재벌가 철부지 외동딸 ‘정수아’역을 맡아 사랑스러움과 우아함, 코믹함까지 넘나드는 매력적인 연기로 호평을 받아왔다. 또한 다양한 웨딩드레스 자태로 드라마의 배경을 살리는 인물로 시청자들에 또 다른 재미를 선사했고, ‘재벌가 외동딸 룩’등 다양한 패션 센스를 선보이며 많은 화제를 불러 일으켰다. 하연주는 마지막 촬영을 끝낸 뒤 “정수아라는 역할에 매진할 수 있도록 신경 써주신 감독님과 스태프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 드리며, 이번 여름이 기억에 많이 남을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항상 배우는 자세로 계속해서 발전하는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각오를 내비쳤다. 한편 하연주는 현재 tvN 예능프로그…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