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LCS] ‘끝내기 패배’ STL, 몰리나 부상 공백 실감

  • [OSEN=이상학 기자]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가 끝내기 패배를 당하며 포수 야디어 몰리나의 부상 공백을 실감했다. 세인트루이스는 15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AT&T파크에서 벌어진 2014 메이저리그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 3차전에서 9회 투수 랜디 초트의 끝내기 송구 실책으로 4-5 패배를 당했다. 이로써 시리즈 전적 1승2패가 된 세인트루이스는 남은 4경기에서 3승을 거둬야 하는 부담이 생겼다. 무엇보다 포수 몰리나의 부상 공백을 실감, 남은 시리즈에서 그의 공백을 어떻게 메우느냐가 관건이 될 전망이다. 몰리나는 아직 타격이 어려운 상태다. 몰리나는 지난 13일 2차전에서 6회 타격을 마친 뒤 왼쪽 사근 통증을 호소하며 교체됐다. 이 때문에 7회부터 크루스가 홈플레이트를 지켰지만 폭투를 제대로 처리하지 못해 실점을 허용하는 등 수비에서 몰리나의 공백이 커보이게 했다. 결국 이틀이 지나서도 몰리나는 회복이 되지 않았다. 이날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된 그는 수비는 가능하지만, 타격이 어려운 상태였다. 어쩔 수 없이 A.J. 피어진스키가 포수 마스크를 쓰고 선발출장했으…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