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셸 요리조리]포 위티어(Pho Whittier)

03
쌀밥 위에 구운 돼지고기와 잘게썰어 요리한 돼지고기, 베트남식 계란요리, 홍당무 저린 것, 오이가 같이 나오는 콤탐

위티어(Whittier)가 집에서 가까운 지역 임에도 불구하고 희안하게 지나다닐 일이 없다. 어쩌다 이쪽 지역을 지나다 보니 한번도 와보지 않은 것 처럼 낯선 기분이 든다. 오늘 점심은 어디서 먹을까 하다 위티어쪽에서 식사를 하기로 하였다. Yelp를 뒤져 보니 이미 이 곳에서 명성이 자자한 베트남 식당 ‘포 위티어’가 있다.

‘포 위티어’ 메뉴판을 열어 보니 메뉴 중에 생소한 이름이 눈에 띄었다. 베트남어로 콤탐이고 영어로는 Broken Rice라고 써있는데 처음보는 메뉴이다. 잘 모르지만 사진이 있으니 먹기에 그렇게 부담스러워 보이지는 않았다. 사실 식당은 약간 외져 보이는 곳에 위치해 있었는데 식당 안은 손님들로 가득차 있다.

커다란 접시에 가득 담긴 콤탐이 나왔는데 보기만 해도 기대가 된다. 콤탐은 알려진 대로 베트남 남부 지방과 사이공에서 즐겨 먹는 요리이다. 보통은 쌀밥 위에 구운 돼지고기와 잘게썰어 요리한 돼지고기, 베트남식 계란요리, 홍당무 저린 것, 오이가 같이 나온다. 이날 주문한 것은 하우스 스페셜 콤탐인데 여기서는 쇠고기도 추가로 올라가 있다

그릴에 구워낸 돼지고기를 손으로 들어 뜯어 먹어 보니 달콤짭짤하면서 부드러운 돼지고기 맛이 마음에 든다. 한국의 돼지 갈비 양념하고 거의 비슷하지만 약간 더 달콤한 맛이다. 밥과 함께 반찬으로 먹기에는 전혀 부담스럽지 않다. 여기에 월남식 계란 요리는 흡사 한국 계란찜과 비슷한데 약간 더 딱딱한 느낌이지만 맛은 뒤지지 않는다.

같이 나온 야채는 스리라챠를 넣고 슥슥 비벼 김치같이 먹으니 얼마든지 먹을 수 있을 것 같다.

처음 먹어보지만 나무랄데가 전혀 없고 어느 나라 사람도 좋아할 메뉴이다.

02
‘하우스 스페셜 누들’

‘하우스 스페셜 누들’은 커다란 보울에 가득 담겨져 나오는데 보기에도 먹음직 스럽다. 일하는 청년이 우리를 한국 사람임을 눈치채고 장난스럽게 ‘단무지, 단무지’ 하면서 물어 본다. 아마도 한국 사람들도 많이 애용하는 ‘월남 식당’인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하지만 왠지 ‘월남국수’와는 어울리지 않는 것 같아 슬라이스 한 양파만 부탁을 하였다.

뜨거운 국물에 덜 익힌 스테이크와 차돌 등등의 고기를 넉넉히 넣었으니 푸짐해 보인다.

일단 국물이 뜨거울때 숙주와 실란트로, 바질 등을 넣고 보울째 들어 국물 맛을 보았다. 진하면서도 구수한 국물 맛이 입안에 착착 감기는 기분이다. Yelp에서 찾아낸 식당이지만 오늘은 제대로 온듯한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는 국수와 고기를 같이 말아 올려서 입안에 가득 넣고 씹어 보니 장사가 잘 되는 이유를 알 것 같다. 고기 질도 좋고 쫄깃해서 뜨거운 국물과 함께 먹으니 속이 뻥 뚫리는 기분이다.

의외의 장소에서 상당한 실력을 갖춘 레스토랑을 만나면 그날 하루는 왠지 즐겁다. 이렇게 허리띠를 풀고 먹을 정도로 거나하게 먹은 것 같은데도 가격은 20불이 나오지 않았다. 가격이 비싸도 맛이 없는 곳도 많은데 저렴하면서 맛까지 갖춘 식당을 발견했으니 횡재한 기분이다. 거기다 처음 먹어본 ‘콤탐’까지 우리 입맛에 딱 맞으니 남편도 즐거운 모양이다.

게다가 종업원들도 친절해서 손님 하나하나 세심하게 신경써주는 것도 좋았다. 별 5개가 만점이라면 4개는 주고 싶은 식당이다.

▲주소: 8426 Laurel Avenue Ste D, Whittier, CA ▲전화 : (562) 360-1326

*맛있는 레시피와 캘리포니아 맛집이 궁금하세요? 구글, 다음 검색창에 <미쉘의 요리이야기>를 쳐보세요.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