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경주 13년 연속 마스터스 출전 무산…홈스, 셸휴스턴오픈 우승

[헤럴드경제=김성진 기자]우승을 해야만 마스터스를 밟을 수 있었던 최경주. 결국 공동 50위에 그치며 13년 연속 마스터스출전에 실패했다.

J.B 홈스(미국)가 연장 승부 끝에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셀 휴스턴 오픈에서 시즌 첫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홈스는 6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험블의 휴스턴 골프장(파72ㆍ7422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날 4라운드에서 버디 9개와 보기 1개로 8언더파 64타를 치고 최종합계 16언더파 272타를 적어냈다.

조던 스피스, 존슨 와그너(이상 미국)와 동타를 이룬 홈스는 18번홀(파4)에서 연장 2차전까지 펼쳐진 승부 끝에 최종 우승자가 됐다.

1차 연장에서 스피스가 탈락한데 이어 2차 연장에서 와그너가 보기를 범하면서 파를 기록한 홈스에게 우승컵이 돌아갔다.

홈스의 올 시즌 첫 승이자 개인 통산 4승째다. 홈스는 2011년 두 차례 뇌수술을받고 2012년 복귀, 2014년 5월 웰스파고 챔피언십에서 우승컵을 들어 올리면서 부활을 신고했다.

단독 선두로 경기를 마친 홈스는 막판에 스피스와 와그너의 추격을 받았다.

스피스는 14번홀(파3)에서 약 7.5m 거리의 버디 퍼트에 성공하면서 홈스를 따라잡았고, 와그너는 마지막 18번홀에서 극적으로 버디를 잡으며 연장전에 가세했다.

다음주 열리는 마스터스에는 99명이 출전을 확정지은 가운데, 이 대회 우승자에게 마지막 출전기회가 주어졌다. 홈스는 이미 출전권을 확보한 상태이기 때문에 올해 마스터스에는 99명으로 진행된다.

최경주(45ㆍSK텔레콤) 이 대회 우승으로 마스터스 출전기록을 연장하려 최선을 다했으나 역부족이었다. 5언더파 283타로 박성준과 함께 공동 50위를 기록했다.

2003년부터 지난해까지 12회 연속 마스터스에 참가했던 최경주는 2011년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이후로는 PGA 투어 우승이 없었기 때문에 이번 대회에서 우승해야만 마스터스 출전권을 따낼 수 있었다.

/withyj2@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