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직원 실수로 ‘G4’ 스펙 통째로 유출

[헤럴드경제]LG전자의 차기 전략 스마트폰 G4의 구체적인 모습과 사양 등을 담은 웹페이지가 통째로 유출되는 어처구니 없는 사고가 일어났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LG전자는 이날 새벽(한국시각) 자사 마이크로사이트에 G4의 디자인을 비롯해 디스플레이 사양, 배터리, 두께 등 상세 스펙을 담은 웹게시물을 올렸다가 내부 직원 실수로 사이트가 일반에 6시간 가량 공개된 것으로 전해졌다.

마이크로사이트는 LG전자가 자사 출시 제품을 소개하는 인터넷 사이트인데, 담당 직원은 오는 29일로 예정된 G4 공개를 앞두고 사이트 마무리 작업을 하다 이를 일반에 노출하는 실수를 한 것으로 추정된다. 현재 이 사이트는 접속이 중단된 상태다.

일반 네티즌의 접속이 가능했던 시점은 한국시각으로 이날 새벽 잠시에 불과했지만 엔가젯과 안드로이드센트럴 등 주요 IT 전문매체들이 이를 발견해 보도하면서 유출 내용은 인터넷을 타고 일파만파 퍼졌다.

유출된 게시물 이미지를 보면 알려진 대로 G4의 후면 커버는 천연가죽으로 제작됐다. 앞서 LG전자가 초청장 이미지로도 활용한 브라운 계열의 색상 커버가 가장 강조됐다.

5.5인치 IPS 퀀텀 디스플레이, 해상도(2560X1440), 3천mAh 용량의 착탈식 배터리와 메모리 용량 확장을 위한 SD 카드 슬롯, 슬림 아크(커브드) 화면 등의 스펙들도 자세히 나와있다. 가로 75.3㎜, 세로 149.1㎜에 두께 8.9㎜ 등 기존에 알려지지 않았던 스마트폰 몸체의 정확한 수치까지 공개됐다.

G4는 LG전자가 G3에 이어 1년 만에 들고 나온 야심작으로 천연가죽 소재에 커브드 화면을 적용한 만큼 디자인 면에서 큰 진화를 이룬 것으로 업계는 전망했다.

그러나 공개를 보름 가량 앞둔 상황에서 디자인은 물론 구체적인 사양까지 전부 유출되면서 LG전자로선 향후 마케팅 전략은 물론 공개 및 출시 행사까지 적지 않은 차질을 빚을 것으로 예상된다.

LG전자는 이번 사고와 관련해 직접적인 언급을 피하고 있지만 일각에선 LG전자가 고의로 유출하는 전략을 썼을 수도 있다는 해석도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LG전자가 강세를 보이는 북미 지역에서 G4의 사양을 미리 공개하려는 온라인 작업을 하는 와중에 직원 실수로 전부 공개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