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국가안보국 인터넷통신 감시에 통신사 적극 협조”

- 뉴욕타임스 등, 에드워드 스노든 제공 자료 분석

[헤럴드경제] 미국 국가안보국(NSA)이 국내에서 오간 방대한 양의 인터넷 통신을 감시할 수 있었던 것은 이동통신사인 에이티엔티(AT&T)의 협조로 가능했다고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 정보기관이 이동통신회사들과 협력 관계였다는 것은 이미 오래전부터 알려진 사실이다.

NYT는 이날 공개된 NSA의 기밀 자료를 토대로 이 정보기관과 AT&T의 관계는 “각별했고 생산적이었다”고 전했다.


이 자료에는 AT&T가 회사명이 아닌 암호명으로 표현됐으나, 보고서에 나타난 시장점유율 등이 이 회사와 일치한다고 이 신문은 설명했다.

NYT는 AT&T가 지난 2003년부터 10년 동안 NSA의 광범위한 비밀 활동에 관여한 것으로 이 자료에 나타나 있다고 전했다.

NSA로 하여금 자사의 미국 내 통신망으로 오간 이메일 수십억 건에 접근할 수 있도록 해줬을 뿐 아니라, 기술 지원도 해줬다고 설명했다.

예를 들어 NSA가 유엔본부의 인터넷 통신에 대한 도청을 허용하는 비밀 법원명령을 이행할 때에도 이런 기술 지원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NSA가 AT&T와의 파트너십을 유지하기 위해 쏟아부은 2013년 예산은 2위 협력 업체보다 2배 이상 많았고, 이를 토대로 AT&T는 미국 내 최소 17곳의 인터넷 허브에 감시장비를 설치했다는 것이다.

이날 보도는 전직 NSA 요원이었던 에드워드 스노든이 제공한 자료를 NYT와 미국비영리 인터넷언론인 프로퍼블리카가 함께 분석한 것이다.

NSA의 과거 무차별 통신정보수집에 대한 스노든의 폭로 이후 통신회사들이 서둘러 방어조치에 나섰기 때문에 지금도 이런 프로그램이 작동하고 있는지는 분명하지 않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이와 관련해 AT&T 대변인은 “국가안보 사안은 언급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