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관 없는 박정희기념도서관 “무슨 일이?”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200억여원의 국고가 투입된 ‘박정희대통령기념ㆍ도서관’이 개관 4년째가 되도록 애초 계획된 공공도서관을 운영하지 않고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

공공도서관 운영을 조건으로 부지를 무상 제공한 서울시가 문제 해결의 키(Key)를 쥐고 있지만 독자적 운영을 원하는 박정희대통령기념재단과 이에 반발하는 시민단체 사이의 갈등 속에 교착 상태에 빠져 시간만 흘려보내고 있는 상황이다.

서울 마포구 상암동에 위치한 박정희대통령기념ㆍ도서관 전경

서울 마포구 상암동에 위치한 박정희대통령기념ㆍ도서관은 지난 1999년 김대중 전 대통령이 ‘역사와의 화해’ 차원으로 제안해 국비 208억원이 지원되면서 추진된 사업이다.

2001년 서울시는 완공 뒤 공공도서관 성격으로 운영할 것 등을 조건으로 상암동 부지를 무상 제공했다. 기금이 부족해 공사가 중단되고 국고보조금을 회수당할 뻔한 위기를 겪기도 했지만 우여곡절 끝에 지난 2012년 2월 개관했다.

박정희대통령기념ㆍ도서관 입구.

하지만 개관 만 4년이 다 돼가는 지금까지도 이곳에는 공공도서관은 커녕 기록물 열람실조차 굳게 닫힌 상태다. 관람객들은 박정희 전 대통령의 업적과 생애를 기리는 기념관만 둘러볼 수 있다.

기념재단 측은 서울시로부터 부지를 사들여 독자적으로 운영하겠다는 입장이다. 박정희기념ㆍ도서관 관계자는 “여러가지 문제로 아직 도서관을 열지 못했다”면서 “애초부터 공공도서관을 운영하겠다는 합의는 없었고, 향후 도서관을 열더라도 박 전 대통령의 기록물 등으로만 꾸려진 도서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시는 지난해 ‘부지를 매입해 독자적으로 운영하겠다’는 기념재단 측의 요청을 받아들여 200억원이 조금 넘는 감정가에 부지를 매각하는 쪽으로 입장을 정리했었다.

그러나 민족문제연구소 등이 공공도서관으로 운영하기로 한 2001년 합의문을 거론하며 부지 매각 반대의 뜻을 밝혔고 서울시는 다시 재단 측에 부지 매각 보류를 통보했다.

선택을 내려야 하는 서울시가 양측의 눈치만 보느라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한 채 표류하고 있다는 비판이 나오는 이유다. 서울시 임대주택과 관계자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계속 (방법을) 고심하고 있다”는 말만 되풀이했다.

방학진 민족문제연구소 사무국장은 “재단이 서울시에 기부채납한 뒤 공공도서관을 위탁 운영하기로 한 애초 합의대로 하면 될 것을 왜 박정희기념재단 측에 편의를 제공해주는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한편 이곳을 지역구로 하는 정청래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기념ㆍ도서관을 아예 폐지하자는 주장을 제기하기도 했다.

정 의원은 2012년 개관 당시 기자회견을 갖고 ‘기념관 즉시 폐관’을 주장하며 기념관ㆍ도서관을 폐쇄하고 어린이도서관으로 만들겠다는 공약을 내세운 바 있다.

badhoney@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