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보미, T포인트 공동 2위…‘2R 홀인원 단독선두’ 김하늘, 공동 5위 마감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이보미(28·마스터즈GC)가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 T-포인트 레이디스 토너먼트 공동 2위에 올랐다.

이보미는 20일 일본 가고시마현 가고시마의 다카마키 컨트리클럽(파72·6423야드)에서 열린 최종 3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1개로 3타를 줄이며 최종합계 6언더파 210타를 기록, 우승자 오헤 가오리(일본)에 1타 뒤져 공동 2위에 만족해야 했다. 이보미는 지난주 요코하마 PRGR 레이디스컵 우승에 이어 2주 연속 좋은 성적을 냈다. 이보미와 와타나베 아야카, 가시와바라 아스카(이상 일본)가 어깨를 나란히 했다.

사진=르꼬끄골프

오헤는 이보미 등 2타차 공동 2위 그룹이 경기를 먼저 끝낸 상황에서 맞은 마지막 18번홀(파4)서 위기를 맞았다.

티샷이 오른쪽으로 크게 밀리고 두번째 샷은 워터 해저드에 빠져버린 것. 자칫 연장으로 끌려갈 수도 있는 상황.

그러나 네번째 샷을 홀컵 1.5m 거리에 붙이는 그림같은 어프로치샷으로 뜨거운 박수를 받은 뒤 보기로 간신히 막아 1타 차 우승을 지켜냈다.

전날 2라운드서 홀인원을 하며 단독선두에 올라 시즌 첫승을 노렸던 김하늘(28·하이트진로)은 이날 2타를 잃으며 5언더파 211타를 기록, 공동 5위로 대회를 마쳤다.

anju1015@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