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A]제이슨 데이,통산 8승째…세계랭킹 2위 올라

 

PGA투어 아놀드파머 인비테이셔널 마지막 라운드가 벌어진 20일 제이슨 데이가 18번홀에서 벙커샷으로 파세이브에 성공한 뒤 홀가분한 표정을 짓고 있다.(PGATOUR.COM)

PGA투어 아놀드파머 인비테이셔널 마지막 라운드가 벌어진 20일 제이슨 데이가 18번홀에서 벙커샷으로 파세이브에 성공한 뒤 홀가분한 표정을 짓고 있다.(PGATOUR.COM)

제이슨 데이(호주)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셔널(총상금 630만 달러) 우승을 차지했다.

데이는 20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베이힐 C&L(파72·7천381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3개로 2언더파 70타를 쳤다.

최종합계 17언더파 271타를 기록한 데이는 16언더파 272타의 케빈 채펠(미국)을 1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 상금 113만4천 달러(약 13억원)의 주인공이 됐다.

특히 데이는 1라운드부터 4라운드까지 매 라운드 단독 선두를 놓치지 않는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을 달성했다.

지난해 9월 BMW 챔피언십 이후 약 6개월 만에 PGA 투어 통산 8승째를 거둔 데이는 세계 랭킹에서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를 제치고 2위로 한 계단 오르게 됐다.

데이와 채펠, 트로이 메릿(미국) 등 세 명이 마지막 홀까지 치열한 우승 경쟁을 벌였다.

채펠이 17번 홀(파3)까지 17언더파로 단독 선두, 데이는 16언더파로 2위였으나 데이가 17번 홀에서 버디를 낚으면서 둘은 공동 선두가 됐다.

데이가 버디를 기록하자마자 18번 홀에서 경기하던 채펠이 보기로 한 타를 잃어 오히려 데이가 1타 차 단독 선두가 됐다.

역시 16언더파로 우승을 넘보던 메릿은 마지막 18번 홀(파4)에서 두 번째 샷을 물에 빠트리며 우승 경쟁에서 탈락했다.

1타 차로 앞선 상황에서 18번 홀을 시작한 데이는 티샷이 오른쪽으로 밀렸고 두 번째 샷도 벙커로 향해 위기를 맞는 듯했으나 세 번째 샷을 홀 1.5m 거리로 보내면서 1타 차 리드를 지켜냈다.

애덤 스콧(호주)은 9언더파 279타로 공동 12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6언더파 282타로 공동 27위에 올랐다.

3라운드까지 공동 9위로 선전한 최경주(46·SK텔레콤)는 이날 3타를 잃고 5언더파 283타, 안병훈(25·CJ) 등과 함께 공동 36위로 밀렸다.(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