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호, 4타수 무안타…득점권 범타 ‘아쉽네’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박병호(30·미네소타 트윈스)가 답답한 인터리그 연전을 끝내고 안방으로 돌아왔지만 4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득점권에서 범타로 물러난 장면이 아쉬웠다.

박병호는 26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 타깃필드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 홈경기에 5번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무안타를 기록했다.

박병호는 1회말 2사 1, 2루 타점 기회에서 3루 땅볼에 그쳤다. 4회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우익수 뜬공으로 물러난 박병호에게 다시 기회가 왔다. 5회말 2사 1, 2루서 박병호는 클리블랜드 우완 불펜 제프 맨십의 시속 148㎞ 투심 패스트볼에 막혀 유격수 땅볼로 돌아섰다. 8회엔 헛스윙 삼진을 당했다. 박병호의 시즌 타율은 0.216(51타수 11안타)으로 떨어졌다.


박병호는 메이저리그 정규시즌에서 14차례 득점권 찬스를 얻었지만 12타수 무안타 2볼넷에 그쳐 클러치히터로서 존재감을 상실해 아쉬움을 사고 있다.

미네소타는 3-3으로 맞선 9회말 오스왈도 아르시아의 끝내기 홈런으로 4-3, 승리를 거두며 3연패를 끊었다.

이대호(34·시애틀 매리너스)는 휴스턴 애스트로스가 우완 덕 피스터를 선발로 내세우면서 경기에 나서지 못했고 김현수(볼티모어 오리올스)도 두 경기 연속 결장했다. 시애틀은 3-2로 승리하고 2연승을 달렸고, 볼티모어는 탬파베이 레이스에 0-2로 패했다.

anju1015@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