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도 신공항 백지화 후폭풍…“김해공항 확장도 결국 자원낭비, 전면 재검토”

[헤럴드경제=김상수ㆍ장필수 기자] 영남권 신공항 백지화를 두고 야권에서도 후폭풍이 만만치 않다. 박근혜 대통령의 공약 파기에 초점을 맞추면서 부산권 의원을 중심으로 김해공항 확장 역시 결국 또 다른 자원 낭비를 낳을 것이란 반발이 거세다.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2일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장고 끝에 악수”라며 김해공항 확장 결정을 비판했다. 그는 “이미 10년 전 어려운 일이라 결론 냈던 김해공항 확장안이 채택됐다. 부산 신공항을 공약으로 내세우면서 공약을 안 지키는 불신ㆍ거짓말 정치기 계속되고 있다”고 했다. 김 의원은 더민주 부산시당위원장이다.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대위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박해묵 기자/[email protected]

김 의원은 김포공항을 예로 들며 “김포공항이 소음피해 민원에 시달리다가 확장 포기하고 영정도 신공항으로 갈 수밖에 없었다”며 “지금도 김해공항은 민원 때문에 밤 10시부터 새벽 6시까지 비행기를 운항할 수 없다. 또 김해공항은 산지 때문에 안정성 문제도 심각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김해공항 확장이)부산과 대구를 모두 달리는 정치적 묘수일지 몰라도 결국 제대로 기능을 발휘하지 못해 국가 자원을 낭비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신공항 사업을 다시 검토, 추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종인 비대위 대표는 “아직도 부산이나 밀양 등 지역 민심이 가라앉지 않고 있다”며 “모두 지역표를 의식한 선거 공약 때문에 발생한 사안이다. 내년 대선을 앞두고 또 정치권이 이런 약속을 하지 않을까 하는 우려가 남아 있다”고 했다. 이어 “이를 계기로 정부와 정치권이 지역 갈등을 유발하는 선거공약을 지양할 시기가 됐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