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제추행 피소 강동區의원 소환

檢, 고소인·피고소인 조사마쳐

서울 강동구 5선 구의원의 강제추행 혐의 피소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해당 구의원을 소환 조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동부지검 형사3부(부장 김지헌)는 구의원 A(5선) 씨를 지난 21일 소환해 조사했다고 22일 밝혔다. A 의원은 강동구의회에서 중책을 맡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조사에서 강제추행 혐의를 강력히 부인한 A 의원은 거짓말탐지기 조사까지 받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고소인과 피고소인 조사를 한 차례 마친 검찰은 거짓말탐지기 조사를 위해 관련자들을 추가 소환할 예정이다.

앞서 A 의원은 지난 4월말 20대 총선 당시 강동구 모 국회의원 후보 캠프에서 율동팀 단원으로 활동한 B 씨로부터 강제추행 혐의로 고소당했다.

▶헤럴드경제 5월 2일 9면 참조

고소장에 따르면 A 의원은 4월 6일 새벽 선거운동을 마치고 가진 아침식사 자리에서 B 씨의 손을 잡아당겨 자신의 허벅지와 엉덩이 밑으로 집어넣는 신체접촉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고소 사실에 대해 A 의원은 “초면이라 악수를 했는데 새벽부터 율동을 하시느라 손이 차기에 온돌방 바닥에 갖다 댔을 뿐이며 다른 율동팀 여성과 유세차 기사 등 동석했던 다른 3명이 모두 증인”이라고 반박한 바 있다.

김진원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