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신창이 연예계④] ‘묵묵부답=인정’? 김민희-홍상수 무대응 일관

[헤럴드경제=이세진 기자] 정상에 오른 여배우와 자신만의 예술세계를 구축한 톱 감독. 전대미문의 불륜 스캔들이 불거지고 만 하루가 지났지만 두 사람은 여전히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 ‘무언의 긍정’이라는 말처럼 이들의 침묵은 숱한 의혹들을 기정사실로 만들고 있는 모양새다.

21일 한 매체는 배우 김민희와 홍상수 감독이 지난해 영화를 촬영하며 급속도로 가까워져 연인 사이로 발전했다고 보도했다. 이 보도는 홍 감독이 1995년부터 30년째 결혼생활을 이어오고 있고, 슬하에 대학생 딸이 있다는 점에서 이들의 관계가 ‘부적절한 관계’라고 지적했다. 

[사진=NEW]

보도의 파장은 엄청났다. 단순히 나이 차이가 22살인 여배우와 감독의 사랑에서 끝나는 것이 아니라, 가족까지 얽힌 불륜이라는 점에서 더 큰 질타와 주목을 받았다. 언론들은 앞다퉈 두 사람의 만남부터 현재까지의 이야기들을 쏟아냈다. 홍 감독 부인과 친척의 심경을 담은 인터뷰도 업데이트됐다.

그러나 정작 두 사람만은 침묵을 지켰다. 현재 김민희는 ‘아가씨’ 홍보 일정을 모두 끝내고 미국으로 출국했고, 홍상수 감독 역시 영화제 촬영차 미국에 머무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민희는 전 소속사인 매니지먼트 숲과 지난해 10월 결별한 후 소속사 없이 홀로 활동해 오고 있어 언론에 대응하는 창구가 없는 상황이다. 숲 측은 “드릴 말씀이 없다”며 말을 아꼈다. 열애설 최초 보도에 소속사가 이 사실을 알고 재계약을 하지 않았다는 내용이 담겨 있어 조심스러워하는 분위기다. ‘아가씨’ 때까지 김민희의 일정을 조율한 매니저 A씨는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

홍상수 감독 측도 묵묵부답이긴 마찬가지다. 출국 이틀 전 지인에게 출국을 알렸다는 내용의 보도는 “이미 보도가 나갈 것을 알고 있었다”는 추측성 보도에 불을 지피고 있다. 그가 설립한 영화제작사인 전원사도 22일까지 취재에 응하지 않았다. 당사자 쪽에서 아무 말이 나오지 않자 두 사람이 ‘잠적’ 한 것이 아니냐는 말도 나왔다.

두 사람의 부적절한 관계가 세간에 밝혀졌지만, 홍 감독 부인은 “이혼은 없다”는 입장이다. 현재로서는 이번 사건이 이혼소송 등으로 번질 가능성은 작아 보인다.

정상에 오른 김민희와 홍상수 감독 이미지에 큰 타격은 피할 수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김민희가 “즉흥적이고 의외성이 많은 홍상수 감독과의 작업이 잘 맞는다”라고 말한 과거 인터뷰까지 재조명되며 곱지 않은 눈초리를 한눈에 받고 있기 때문.

후속 보도를 한 한 매체가 ‘지금은맞고그때는틀리다’의 영화 대사를 ‘분석’한 기사로 홍상수 감독에 대한 대중의 호감도도 떨어지고 있는 상태다. 홍 감독은 영화를 촬영하는 내내 매일 아침 시나리오를 쓰고 배우에게 연기하도록 하는 독특한 연출법으로 잘 알려져 있다. 그만큼 ‘홍상수 개인’의 이야기가 영화에 고스란히 담겨 있다는 뜻이고, 이는 관객들에게 호기심으로도, 거리낌으로도 다가가고 있다는 분석이다.

현재 극장에서 상영중인 ‘아가씨’는 21일까지 381만 관객을 모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